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X조여정, 첫 만남은 고시원…"여배우 얼굴이네" 호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2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캡처 © 뉴스1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 조여정의 첫 만남은 고시원이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한우성(고준 분)은 TV에 출연, 아내 강여주(조여정 분)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한우성은 "고시원에서 만났다"라고 입을 열었다. 의외라는 반응에 "사법고시 준비할 때인데 친한 선배를 대신해서 고시원 총무 일을 잠깐씩 봤었다"라고 밝혔다.

당시 한우성은 고시원을 찾아온 강여주를 보자마자 첫눈에 반해 호감을 가졌다. 소설책 속 사진보다 실물에 더 감탄했다. 그는 "뭐가 이렇게 예뻐. 여배우 얼굴이네"라더니 "사진보다 예쁘네"라며 놀라워했다.

강여주는 "혹시 사람이 죽었던 방은 없냐. 어디나 그런 방은 있지 않냐"라며 담담하게 말했다. 한우성은 어두운 끝방으로 안내했다.

강여주는 방에서 있었던 살인 사건에 대해 캐물었다. 또 창문에 있는 거미줄을 발견하고는 "거미줄 놔둬라. 혹시 저 거미가 살인을 목격했을 지도 모르니까"라며 섬뜩한 발언을 했다.

이후 강여주는 열일했다. 한우성은 그가 일하는 소리를 엿들었고 "자판 치는 소리가 피아노 소리 같다. 또 누굴 죽이고 있는 거야"라며 신기해 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조여정)와 '바람피면 죽는다'라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고준)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