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도시재생 ‘희망지’ 6곳 선정…1억8000만원 지원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3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0년 선정 희망지사업 지역도
2020년 선정 희망지사업 지역도
서울시가 본격적인 도시재생사업을 펼치기 전 사업 추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신규 희망지 사업 대상지로 △동대문구 용신동 △중랑구 면목본동 △관악구 대학동 △도봉구 도봉1동 △강서구 화곡2동 △중구 다산동 등 총 6곳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희망지사업’은 도시재생사업을 시작하기 이전에, 추진 주체가 원활하고 효과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사업이다. 도시재생에 대한 주민의 공감대 형성 및 역량강화를 위해 주민들에게 도시재생에 대한 홍보·교육·소규모 환경개선사업 등을 진행한다.

사업기간은 전년과 동일한 12개월이며, 지원금은 지역별 전년 1억5000만원에서 올해 최대 1억8000만원까지 확대했다. 주민모임 공간 마련, 도시재생 교육 및 홍보, 소규모 환경개선공사, 지역조사 및 도시재생 의제 발굴,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코디네이터 파견과 같은 기존 사업은 지속하고, 지역의 인문·사회·역사문화 자원조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인문·사회·역사문화 자원조사는 해당 분야의 전문업체가 이번에 선정된 6개 지역을 대상으로 희망지사업 기간 내에 진행한다. 도시재생의 주체인 주민들이 마을의 잊혀진 유래와 역사를 재발견하고, 마을에 대한 가치를 새롭게 인식해 애착과 주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전문가 자문도 병행해 향후 지역별 특색이 뚜렷한 재생사업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서울시는 희망지사업 이후 도시재생사업에 최종 선정되지 않더라도, ‘가꿈주택’ ‘골목길재생’ ‘생활 SOC’ ‘인정사업’ 등을 지역 내에서 최대한 추진할 수 있도록 희망지사업 생활권 범위를 행정동 단위로 설정하도록 했다. 같은 동에서 물리적∙인적 자원 활용 범위를 확장해 지역에 필요한 각종 도시재생사업을 효율적으로 발굴하기 위해서다.

그간 서울시는 2016년 전국 최초 희망지 사업 19곳 선정을 시작으로 2017년 32곳, 2018년 15곳, 2019년 10곳을 선정해왔다. 시는 앞으로도 도시재생이 시급하고 꼭 필요한 주민들과 자치구에게 보다 많은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희망지 사업은 주민들 사이에 도시재생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사업추진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라며 “앞으로 희망지 사업을 통해 싹튼 도시재생이 성공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