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주호영 "차관까지 정권 사람…법무부 아닌 정권변호부"

머니투데이
  • 이소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3 1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이용구 법무부 차관 임명을 두고 "법무부 장관과 차관이 정권 사람들로 채워진 일은 없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제는 정부조직법상 법무부라는 이름보다 정권변호부, 정권옹호부로 이름을 바꿔야 할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차관에 대해 "검찰이 수사 중인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조작 사건과 관련,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변호인이었다는 것 자체가 이해충돌 방지에 저촉된다"며 "지금이라도 지명을 철회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아마 추미애 법무부 장관만으로 검찰을 핍박하기에는 힘이 부족하니 응원군으로 이용구를 보낸 것밖에 되지 않는다"며 "망가지려면 너무 망가지는데 지금이라도 중지해야 한다"고 힐난했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 당부한 대로 잘하고 있다.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고 있다. 더 독려하시라"며 "설사 수사 끝에 대통령이 관련됐다 하더라도 그것을 감내하시라"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렇게 힘으로 (검찰을) 누르고 법무부에 자기 파를 넣어서 검찰을 해체에 가까운 수준으로 압박해도 절대 성공할 수 없다"며 "이 과정 자체가 또 다른 범죄로 남아 뒤를 어렵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