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측근 비보'에 빈소로 달려간 이낙연…민주당도 '침통'

머니투데이
  • 정현수 , 서진욱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13: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0.12.4/뉴스1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0.12.4/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3일 측근의 사망 소식을 접했다. 공교롭게 코로나19(COVID-19) 자가격리를 마친 날에 전해진 비보다. 이 대표를 보좌하며 총선을 같이 준비했고 전당대회 이후 당대표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측근이기에 충격은 더 컸다. 민주당도 당혹감에 빠졌다.

이 대표는 4일 오전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을 통해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며 "유가족들께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오 실장도 "고인은 최근 서울중앙지검의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해왔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검찰과 민주당에 따르면 이낙연 당대표 비서실 이 모 부실장은 전날 오후 9시15분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실장은 같은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오후 6시3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저녁 식사를 위한 휴식 시간에 부인에게 마지막 전화를 하고 연락이 두절됐다.

이 부실장은 이 대표가 전남지사였던 시절 정무특보를 지내는 등 오랜 기간 측근으로 활동했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 옵티머스 관련업체인 트리트스올이 이 대표의 서울 종로구 사무실 복합기 임대료를 대납했다는 의혹에 연루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 부실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이 대표는 공식석상에서 관련 언급을 하진 않았다.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도 예정대로 참석했다. 검은색 양복 차림의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에서 검찰개혁 등 민주당의 현안만 언급했다. 최고위원회 이후에는 이 부실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오후 2시 국회의장 주재 여야 대표 회동은 참석을 하겠지만 그 외 오후 일정은 참석이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검찰 수사 등과 관련해 특별한 발언이 없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민주당 내부적으로는 난감함과 당혹감이 읽힌다.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YTN라디오에 나와 "검찰이 지금까지 어떤 수사를 어떻게 했기에 사람이 죽는 결과가 나오느냐"며 "한 두번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도 여지를 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옵티머스 수사 중 상황이 벌어진 것에 대해 경위는 조사해봐야겠지만 우선 상황이 잘 수습되길 바란다"며 "핵심 측근의 비보에 큰 충격을 받으셨을 이 대표와 민주당에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