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靑 "김현미 그동안 성과 많이 내왔다…경질 아니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14: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03. photo@newsis.com
청와대는 4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한 것과 관련해 "경질이 아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김 장관이) 성과를 많이 냈다. 맡은 바 소임을 다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다만 새로운 정책 변화에 대한 수요도 있는 상황"이라며 "변화된 환경에 맞춰 좀 더 현장감있는 정책을 펴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좀 더 현장감있고, 실제 현장에서 주택공급을 해보고 건설해온 분이 체감형의 정책들을 추진해나가면서, 달라진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인사"라며 "그동안 실적이 부족하다거나 성과를 못내 경질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교체한 것과 관련해서는 "장관이 바뀌었다고 해서 코로나19(COVID-19) 방역체계 혼선이나 공백, 차질 우려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행정안전부 장관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건복지부 장관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여성가족부 장관에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 국토교통부 장관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을 지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