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료 삭제' 산업부 공무원들 구속심사 종료…밤늦게 결과 나올 듯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2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삭제 지시·실행 감사방해 혐의 경제성 평가조작·자료삭제 지시 윗선 수사 불가피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관련 감사원 감사 당시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실행한 감사 방해 혐의를 받는 산업부 국·과장급 공무원 3명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4일 밤 마무리됐다. 사진은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된 대전지법 301호 법정 © 뉴스1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관련 감사원 감사 당시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실행한 감사 방해 혐의를 받는 산업부 국·과장급 공무원 3명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4일 밤 마무리됐다. 사진은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된 대전지법 301호 법정 © 뉴스1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실행해 감사 방해혐의를 받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과장급 공무원 3명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4일 밤 마무리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30분 대전법원 실질심사실인 301호 법정에 변호인들과 함께 출석해 심사를 받았고, 약 5시간 가까이 공방을 벌인 끝에 이날 오후 7시20분께 심사를 끝냈다.

법원 지하를 통해 눈에 띄지 않게 은밀히 출석한 이들은 심사가 끝난 뒤에도 같은 방법으로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영장 발부 여부가 확정될 때까지 별도 공간에서 대기하며, 결과는 이날 밤 늦게야 나올 전망이다.

앞서 지난 2일 대전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상현)는 산업부 A국장(53) 등 3명에 대해 공용 전자기록 등 손상·방실 침입·감사원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의 최측근으로 불리며, 월성원전1호기 조기 폐쇄에 직접 관여했고 감사원의 감사가 시작되자 관련 자료 삭제를 실행에 옮긴 실무자들이다.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르면 A국장은 백 전 장관으로부터 월성1호기 조기 가동중단 지시를 받고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고위 임원에게 수시로 전화를 걸어 압력을 행사했다.

A국장은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르면 A국장은 2019년 11월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라는 당시 B과장의 보고를 받고 자료 삭제를 지시했다.

감사결과에 따르면, 자료 삭제 실행은 당시 C사무관이 맡았다. C사무관은 감사원 감사관과의 면담을 하루 앞둔 지난해 12월1일 밤늦게 월성1호기 관련 자료 444건을 지운 것으로 조사됐다. 처음에는 내용을 알아볼 수 없게 제목을 바꾸는 작업을 하다가 관련 자료가 너무 방대하자 파일과 폴더 통째로 삭제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났다.

이들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되면 백 전 장관과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을 지낸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등 핵심 피의자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