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 이혼했어요' 박재훈-박혜영, 새 커플로 합류…"2015년 이혼 처음 밝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2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 뉴스1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박재훈, 박혜영이 '우리 이혼했어요'에 새 커플로 합류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모델 출신 배우 박재훈과 전 레슬링 선수 박혜영이 3호 커플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지난 2007년 결혼한 두 사람은 다양한 방송에 등장하며 애정을 과시했지만, '우리 이혼했어요'를 통해 처음으로 이혼 사실을 공개했다. 박재훈은 "드디어 이 얘기를 하게 되는 군요"라며 "2015년에 이혼했다. 5~6년 정도 됐다"라고 밝혔다.

박재훈은 "특별히 싸우거나 그래서 '이혼해' 이렇게 한 건 아니다. 만약 지금까지 계속 살았으면 싸우면서 이혼하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혜영의 입장은 달랐다. "남편은 (무슨 일이 생겨도) 한번도 싸우지 않으려 하는 거다"라고 한 것.

또한 박재훈은 전 아내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눌 분위기가 안된다"라며 서운했던 점을 꼬집었다. 박혜영은 "저는 그런 걸 징그러워한다"라며 전혀 성향이 다르다고 밝혔다.

박재훈은 "결혼기념일 때는 아직도 꽃을 보낸다", "제가 보고형이다. 연락 자주 하는 편" 등의 얘기를 했다. 반대로 박혜영은 "이벤트 싫어한다. 불편하다", "누가 알려 달라고 하냐. 너무 불편하고 이해가 안된다" 등 속내를 털어놨다.

특히 박혜영은 "내가 결혼이라는 걸 하지 않았어야 한다. 난 결혼과 안 맞는 사람이구나 싶더라. 내가 없어야 잘 사는 멀쩡한 남자를 망쳐놨다"라며 "저 때문에 살면서 되게 고통스러웠다"라고 고백했다.

둘은 오랜만에 재회했다. 박혜영은 로맨틱한 장소에 "준성 아빠"라는 말과 함께 박력 있게 등장했다. 이어 박재훈에게 "무슨 양복을 입고 있냐. 머리는 풀고 왜 그 모습이야"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재훈은 머쓱해 했다. 전 아내는 "이런 분위기는 뭐냐. 부담스럽다"라더니 촛불을 다 껐다. 더불어 "방송 출연 후회한다. 미쳤지 내가"라고 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