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J철구 엄마, "고 박지선 유족에 죄송…손녀에 대한 화살 거두길"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29
  • 2020.12.11 06: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사진=유튜브 철구엄마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철구엄마 영상 캡처
BJ 철구의 엄마가 아들의 잘못에 머리를 숙였다.

유튜버로 활동 중인 철구 엄마는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깊게 고개를 숙이는 철구 엄마의 모습이 담겨 있다. 철구 엄마는 "영상으로는 저의 진심을 표현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드리려고 한다"며 직접 쓴 편지를 공개했다.

자필 편지에는 "제 아들의 경솔한 발언을 '실수'라고 표현한 것과 '욕하는 분들은 지금껏 실수한 적 없는지 지인들에게 물어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라는 등의 표현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혀있다.

이어 "엄마로서 아들이 어떤 잘못을 했는지 모른 채 평소처럼 영상을 업로드하고, 부적절한 답 댓글까지 등록하는 등의 잘못된 대처를 한 것은 정말 부끄러운 저의 잘못"이라며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특히나 가족을 잃은 슬픔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고 박지선 님의 가족분들과 박미선 님, 홍록기 님께 진심으로 깊은 사죄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철구 엄마는 "모든 비판은 저와 제 아들 철구 부부가 받겠다. 부디 아이를 향한 화살은 거두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손녀를 향한 손가락질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BJ 철구, BJ 외질혜/사진=BJ철구 유튜브
BJ 철구, BJ 외질혜/사진=BJ철구 유튜브
앞서 BJ 철구는 자신의 아프리카TV 생방송에서 故 박지선과 박미선에 대한 실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당시 아내 외질혜는 철구를 옹호하는 발언으로 함께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에 더해 철구 엄마 역시 "여러분은 실수 없이 살길 바란다. 인간으로 살면서 실수 없이 산다는 게 참 힘들 것"라고 반응해 논란을 더욱 가중시켰다.

한편 BJ 철구를 비롯해 아내 외질혜, 장인 어른에 이어 최근 철구 엄마도 인터넷 방송을 시작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