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테크, 신임 이사 선임 및 스마트 물류 신사업 결의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8 14: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테크놀로지 (1,280원 상승240 23.1%)는 18일 서울 중구 한국테크놀로지 본사 8층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해 사내·외 이사 선임 및 사업 목적 추가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이병길 대표를 재선임했으며 사외이사에 문강배, 류제만씨를, 사내이사에 김규한 씨를 신규 선임했다. 법무, 투자, 공시, 증권 분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인사영입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신규 선임된 문강배 사외이사는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소속 변호사이자 윤석열 검찰 총장의 절친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서울대 졸업 후 사법연수원 16기로 법조계에 입문한 그는 춘천지법, 서울지법, 서울고법 판사 등을 지냈고 대한카누연맹 이사 및 스포츠공정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김규한 사내이사는 투자 자문 전문가로 현재 한스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증권업계 전문가인 류제만 사외이사는 한국거래소 코스닥 시장본부 부장을 역임했다.

이외에도 신사업 진출을 위해 △AI 스마트 물류 사업 △AI 물류 허브 구축 △물류 인프라 △아파트·빌딩 무인 배송 시스템 △위생·향균·방역제품 제조 등의 신규 사업목적 추가를 결의했다.

회사관계자는 “사내·외 이사 비율을 50%로 조정하는 등 투명 경영체제를 완비했다"라며 "한국판 뉴딜의 핵심 사업인 스마트 물류와 스마트 시티 관련 사업들을 신사업으로 추가해 미래 경쟁력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달간에만 3390억 원의 신규 수주를 올린 바 있고, 올해 남은 2주 동안 비슷한 규모의 신규 수주가 기대돼 전망이 매우 밝다”면서 “AI 기반 스마트 물류 센터 조성에 필요한 솔루션을 이미 보유하고 있어 빠른 사업화가 가능한 점도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