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천 효플러스요양병원 사망자 4명…3명은 병상 대기중 사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8 14: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8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 128명, 사흘에 한번씩 검체검사

부천 효 플러스요양병원 /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부천 효 플러스요양병원 /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부천=뉴스1) 정진욱 기자 = 경기 부천시는 코호트격리 중인 부천 효플러스 요양병원에서 확진자 4명(80대 2명, 70대 2명)이 숨졌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모두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3명(80대·남 1명, 70대·남 2명)은 병상 대기중 요양병원에서 13, 14, 16일 각각 사망했고, 경기도의료원 성남병원으로 이송된 80대 여성 환자는 치료를 받다가 16일 사망했다.

해당 요양병원에선 18일 0시 기준 128명(직원 37명, 환자 9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11일 67명이 발생한 뒤 7일 만에 확진자 수가 두배로 늘어난 것이다.

시 방역당국은 도에 병상배정 요구, 중증 환자 30명을 병원으로 이송조치한 상태다.

현재 요양병원에 남아 있는 인원은 총 138명(직원 31명, 환자 107명)으로 방역당국은 이중 확진자가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3일에 한번씩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교차감염에 대한 우려도 있다.

장덕천 시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천 효플러스요양병원은 확진자중 일부(30명)만 이송해 일부 교차감염이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며 교차감염성에 대해 인정했다.

취재결과 해당 병원에선 확진자와 비확진자 분리를 14일 진행했다. 11일 첫 확진자가 발생후 3일만에 분리 조치가 이루어진 셈이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오자 17일 분리조치를 한번 더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음성 환자 중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는 환자는 중간 구역 병실을 만들어 옮기는 방식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감염자가 확산 되지 않도록 노력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