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IET, IPO 절차 돌입..상장예비심사 청구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8 16: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이노베이션 차트

MTIR sponsor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는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고 18일 밝혔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2019년 4월 SK이노베이션 (264,500원 상승1500 -0.6%)의 소재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LiBS, Lithium-ion Battery Separators)과 폴더블 스마트폰 등 디스플레이에 적용되는 투명 폴리이미드(PI, Poly Imide) 필름을 생산하는 소재 회사다.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은 배터리 성능을 높이고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핵심 소재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유럽과 중국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대규모 생산거점을 선제적으로 구축해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

올해 중국 창저우에 완공한 신공장을 지난 11월부터 가동하면서 현재 연간 생산능력은 8억7000만제곱미터(㎡)로 늘었다.

앞으로 중국과 폴란드에 건설 중인 공장이 순차적으로 가동하면 2021년 말 생산능력은 약 13억7000만㎡, 2023년 말 약 18억7000만㎡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해 초와 비교하면 4년 만에 4배 이상 증가하는 셈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또 지난 7월 투명 PI 필름인 차세대 플렉서블 커버 윈도우(FCW, Flexible Cover Window)를 본격적으로 양산하면서 신성장동력을 확보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2019년 4월 분할 신설 이후부터 12월까지 매출액 2630억원, 영업이익은 806억원, 순이익은 637억원을 기록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상장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 JP모건, 공동 주간사는 한국투자증권, 크레디트스위스(CS)다.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대표는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기반으로 글로벌 LiBS 시장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라며 "내년 상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