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콘택트' 다니엘, 아나운서 김연진과 소개팅…"저 어때요?"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7,888
  • 2020.12.24 06:38
  • 글자크기조절
'아이콘택트' 다니엘, 아나운서 김연진과 소개팅…"저 어때요?"
'아이콘택트' 다니엘, 아나운서 김연진과 소개팅…"저 어때요?"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아이콘택트'에서 다니엘 린데만이 인생 첫 소개팅을 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소개팅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다니엘의 소개팅을 주선한 사람은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와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였다. 알베르토는 "소개팅 문화, 유럽에 없는 문화다"며 "사실 무조건 사람을 만나고 결혼할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크리스마스인데 고국에도 가지도 못하고 외로워할 '유일한 솔로' 다니엘을 걱정했다.

이미 가정을 꾸린 알베르토, 만나는 상대가 있다는 럭키는 솔로인 다니엘 몰래 소개팅을 계획해 놀라움을 더했다. 럭키는 "인도는 대부분 중매다. 연결해주는 거 좋아한다"고 전해 웃음을 선사했다.

알베르토는 "소개팅 얘기를 미리 했으면 안 나왔을 것이다. 다니엘이 신중해서 사람을 만나기 전부터 쓸데없는 고민을 많이 한다"고 다니엘의 성격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가 공부, 합기도 수련, 피아노 연주를 하느라 여자 만날 시간이 없다고 전했다.

소개팅 전, 알베르토와 럭키가 미리 다니엘과 만나 그가 놀라지 않도록 상황을 설명했고 '재미없는 개그'를 하지 말라며 주의를 줬다. 다니엘은 알베르토의 제안으로 쌈밥(호감), 매운 음식(비호감)으로 신호를 정했다. 더불어 알베르토는 긴장한 다니엘에게 "첫 만남부터 판단하지 마. 내일 결혼 할 것도 아니고, 서로 마음에 안 들 수도있다. 가볍게, 마음 편하게, 걱정하지 말고"라고 용기를 북돋아줬다.

다니엘을 활짝 웃게 한 소개팅 상대는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연진이었다. 다니엘은 김연진을 보자 활짝 웃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다니엘은 많은 이들의 걱정과 달리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갔다.

이날 다니엘은 소개팅 자리인지 모르고 나와 더 나은 모습으로 나오지 못한 것을 말하며 안타까워하며 소개팅 전 정했던 호감 신호 '쌈밥'을 말해 김연진을 향한 호감을 표현했다.

이어 다니엘은 "저 어때요?"라고 돌직구를 건네며 김연진에게 크리스마스를 함께 보내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연진이 "네 갈게요"라고 답해 기대감을 높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배터리 합작사, 中지분 25% 넘으면 美보조금 제외…불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