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진 부친 찰리박 충격의 반지하 생활…"아들과 연락 안하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1,036
  • 2020.12.25 11: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0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그룹 '신화' 전진의 아버지이자 가수인 찰리박의 근황이 공개됐다.

24일 오후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방송활동을 하다가 돌연 종적을 감춘 찰리박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찰리박은 화장실도 없는 반지하에서 혼자 살고 있다. 그는 "2017년에 쓰러졌다. 뇌졸중이었다. 왼쪽 편마비와 언어장애가 와 무대를 떠날 수 밖에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4년전 20여년을 함께 살았던 세 번째 부인과 이혼했다며 "사업을 했는데 잘못되어서 가정생활에 도움이 못되어 이혼했다"고 말했다.

아들 전진의 결혼식도 참석하지 못했다는 찰리 박은 "연락 안하기로 했다. 입이 두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내 탓이 크기 때문에 아들을 원망할 이유가 없다"고 털어놨다.

찰리박은 "사업이 잘 안되니까 집안에 신경을 못썼다. 안양 호프집이 망해서 8억~9억 빚을 졌다. 아들이 금전적으로 지원을 많이 해줬다. 매달 돈을 보내줘서 그걸로 생활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들이 열 일 제쳐놓고 나한테 많은 지원을 해줬는데 아프니까 더 미안하다"며 "(아들 전진이) 나는 신경쓰지 말고 며느리 류이서와 알콩달콩 건강하게 행복한 삶 누렸으면 좋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신화 전진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신화 전진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