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작년 세계경제 -4.3%, 올해는 3.8% 성장-WB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6 0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계은행의 2021년 1월 세계경제 전망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세계은행의 2021년 1월 세계경제 전망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세계은행(WB)이 지난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4.3%로 추정했다. 올해는 3.8%로 전망했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이날 새벽 2시(한국시간)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했다.

지난해 성장률 추정치는 지난해 6월 내놓은 -5.2%보다 0.9%포인트 높은 수치다. 지난해 초 코로나19(COVID-19) 대유행(팬데믹)으로 성장률이 후퇴했으나 세계 각국의 적극적 경기부양책과 소비 회복에 힘입어 상황이 나아졌다는 설명이다.

올해 성장률 전망은 지난해 6월 내놓은 전망치 4.2%보다 0.4%포인트 낮다. 연말 전 세계적 코로나19 재유행과 2020년 성장률 추정치 상향에 따른 기저효과를 반영했다. 2020년 9.5% 감소한 국제무역량은 4.9% 증가하고, 국제유가는 8.1% 상승할 것으로 봤다.

세계은행의 3.8% 성장 전망은 올해 효과적으로 코로나 확산에 대응했다는 전제로 나온 수치다. 신규 확진자가 증가하고 백신공급이 실패할 경우 1.6%까지 성장률이 낮아질 것으로 봤다.

코로나 펜데믹 이전에 비해 세계 GDP(국내총생산)는 2021년 5.6%, 2022년 4.6%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동아시아태평양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2020년 역성장을 추정했다. 미국이 3.6% 역성장하는 것을 비롯해, 유로존은 7.4% GDP가 후퇴할 전망이다. 미국은 대규모 경기부양책으로 3분기 이후 성장률 회복세를 보였으나, 최근 코로나 재유행으로 다시 경제가 위축됐고, 유로존은 서비스업 불황의 직격을 맞았다.

코로나 확산세가 거셌던 중남미 역시 -6.9%, 남아시아는 -6.7% 성장률을 보인 것으로 봤다. 중남미 지역은 세계 인구의 10% 미만인데 반해 코로나 확진자는 세계 확진자의 20% 이상을 차지해 실업과 식량 불안이 심각하다는 진단이다.

중국과 베트남이 각각 2%, 2.8% 성장하는 동아시아태평양은 2020년 0.9% 성장률을 점쳤다.

2021년에는 동아시아태평양이 7.4% 성장하는 것을 필두로 세계 전 지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봤다. 미국과 유로존 등 선진국이 각각 2.8%, 3.6% 성장하고, △중남미 3.7% △남아시아 3.3% △유럽·중앙아시아 3.2% 순으로 GDP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장기적 성장동력 약화를 극복하기 위해 종합적 구조개혁이 필요하다"며 "구조개혁 대안으로 △재정건전화 △경쟁제고 △정부효율성 증대 △산업 다변화 △디지털인프라 투자 △기후변화 투자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