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돕고 산다면 세상살이도 나아지겠죠"…수해지원금 전액 기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6 0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위드코로나 상생이 희망] 주태홍 국민컨테이너·카고크레인 대표
아버지 주형수씨도 순천시 면사무소에 200만원 기부…'부전자전'

[편집자주]신축년 새해가 밝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짙은 그림자는 걷히지 않고 있다. 인류 역사상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소중한 일상은 송두리째 무너졌다.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야 하는 '위드코로나시대'. 뉴스1광주전남본부는 어려움 속에서 다시 일어서는 '시민'들을 통해 희망을 찾아보고자 한다.

4일 오후 광주 서구 덕흥동 한 야적장에서 만난 주태홍 국민컨테이너·카고크레인 대표가 크레인 시범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5 /뉴스1 © News1 이수민 기자
4일 오후 광주 서구 덕흥동 한 야적장에서 만난 주태홍 국민컨테이너·카고크레인 대표가 크레인 시범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5 /뉴스1 © News1 이수민 기자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서로 돕고 산다면 세상살이가 나아지지 않을까요? 저부터 실천하려고요. 모두에게 행운을 드리는 '활력맨'이 되고 싶습니다."

4일 오전 광주 서구 덕흥동 한 야적장. '위잉- 쿵! 위잉- 쿵!' 하는 큰 소리 사이로 크레인 장비가 컨테이너 여러 대를 옮기고 있었다.

잠시 뒤 크레인의 문을 연 한 남성은 "하하하! 오셨네요? 잠시 기다리세요!"하고 힘차게 외쳤다. 그는 약 10m 높이의 크레인에서 마치 '타잔'과 같은 모습으로 서둘러 뛰어 내려왔다.

"하하하", "허허허" 웃음이 가득한 이 남성은 주태홍 국민컨테이너·카고크레인 대표(51). 주 대표는 코로나 블루로 모두가 지친 요즘 세태에서도 자신의 수해 지원금을 기부하고 사회봉사활동을 진행하는 등 더불어사는 정신을 전달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전국에 내린 집중호우는 주씨의 사무실과 야적장도 삼켜버렸다. 컨테이너 여러 대가 물에 잠겨 며칠간 손을 댈 수 없을 정도였다.

큰 피해를 입어 정신없이 뒷정리를 하고, 현업에 복귀해 빠듯한 일상을 보내던 주 대표는 한 달 뒤 작은 선물을 받게 된다.

그는 "추석을 앞두고 수해에 대한 재난지원금이 입금됐는데 마치 선물 같았다"고 말했다.

회사 피해복구에 상당한 돈이 들어가던 터였지만 주 대표는 고민 없이 지원금 200만원을 들고 즉각 서구청으로 달려가 전액을 기부했다.

왜냐는 질문에 주 대표는 "직접 쓰는 것보다 더 힘든 사람에게 전달해 다른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이웃들을 위로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의 따뜻한 나눔정신이 전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주 대표는 평소 다양한 사회봉사 활동을 이어오며 더불어 사는 삶을 강조해 왔다.

그는 지난 1999년부터 유덕동 자율방범대와 광주 서부경찰서 시민경찰, 상무지구대 생활안전협의회 등에서 활동하며 지역사회를 위해 힘썼다.

밤이면 밤, 낮이면 낮 가리지 않고 방범과 미화활동에 애쓰며 안전하고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들고 이웃들과 어울렸다.

그는 "사회공헌활동이란 게 다른 사람들만을 위해서 하는 게 아니다"라며 "많은 경험을 쌓으며 나 자신도 더 나은 사람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여러 활동을 하다 보니 표창도 몇 차례 수상했고 저를 따라서 동참하는 사람도 늘었다"며 "저는 참 복이 많은 사람이다"고 감사함을 표하기도 했다.

주 대표의 따뜻한 선행은 아버지인 주형수씨(87)를 빼닮았다.

주 대표는 "어렸을 적 KBS '사랑의 리퀘스트'를 아버지와 자주 시청했다"라며 "아버지께서 매주 기부전화를 걸곤 하셨는데 그 모습에서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아버지 주씨 역시 지난해 8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전남 순천시 주암면 행정복지센터에 각 100만원씩을 기부했다. 이 사연 역시 여러 차례 언론에 보도되며 주목받았던 바 있다.

주 대표는 "아버지께서는 홀로 소일거리로 농사를 지으시며 트랙터를 끌곤 하시는데 몸도 성치 않은 아버지가 실직, 휴업 등으로 힘들어하는 면민들에게 기부하는 모습을 보며 아들인 저도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4일 오후 광주 서구 덕흥동 한 야적장에서 만난 주태홍 국민컨테이너·카고크레인 대표가 크레인을 운전하고 있다. 2021.1.5 /뉴스1 © News1 이수민 기자
4일 오후 광주 서구 덕흥동 한 야적장에서 만난 주태홍 국민컨테이너·카고크레인 대표가 크레인을 운전하고 있다. 2021.1.5 /뉴스1 © News1 이수민 기자

이어 자기 자신과의 약속에 대해서도 수줍게 소개했다.

그는 "2011년 처음으로 컨테이너 사업을 시작했다"며 "시작할 때 '내 사업을 하면 꼭 1건 계약할 때마다 한 번 기부하자'고 다짐한 걸 10년째 지켜오고 있다"고 밝혔다.

주 대표의 신축년 새해 소망은 자신처럼 선행을 베푸는 사람이 늘어나 대한민국이 더불어 사는 행복한 세상으로 변화하는 것이다.

그는 자신의 명함에 기재된 '사랑의 열매' 후원 계좌번호를 보여주며 "명함을 하나 돌릴 때마다 저같은 사람이 잔뜩 불어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컨테이너 사업에 대한 개인적인 소망도 있었다.

그는 "컨테이너와 크레인 사업은 건설현장의 경기를 따라가는데 지난해는 코로나19로 건설경기가 위축되며 일거리가 많이 줄었다"며 "새해에는 더 많은 일이 들어오고 계약도 늘어 더 많이 기부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놨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