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필라테스·피트니스가 왜 고위험시설?…정부, 정책으로 답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2 1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들 인천시청 앞서 기자회견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연맹 회원들이 12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 광장에서 실내체육시설 규제완화 촉구 기자회견 후 정부에 항의하는 의미로 999배를 하고 있다 2021.1.12/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연맹 회원들이 12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 광장에서 실내체육시설 규제완화 촉구 기자회견 후 정부에 항의하는 의미로 999배를 하고 있다 2021.1.12/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정부가 방역 조치 형평성을 고려해 거리두기 재조정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 10여 명이 12일 인천시청 앞에서 밤 9시 이후 영업 재개 및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연맹(PIBA)의 조글샘씨(35·여)는 "가족 모두 실내체육시설업 종사자인데, 코로나 감염 확산 후 네 식구 모두 실직자가 됐다"며 "나라에서 집합 금지 명령이 나올 때 마다 환불해 달라는 연락이 올까 봐 전화 받기가 두렵다"고 말했다.

조씨는 이어 "우리는 매달 대출은 어디서 더 받을 수 있을지 찾아다녔고, 몇백에서 몇천만 원의 손해를 보고 버틴 게 1년"이지만 "정부가 우리에게 해준 것은 월세도 될까 말까 한 지원금과 '실내체육시설은 고위험시설이다'라는 프레임뿐"이라고 말했다.

조씨는 "지금까지 실내체육시설에서 감염은 확진자 중 단 0.5%밖에 되지 않는데, 무슨 이유로 우리가 고위험시설이고, 왜 몇 달을 강제로 문을 닫아야 하는지 정부가 설명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부가 지금 내린 정책으로는 21시까지, 하루에 많아야 4~5타임, 40명밖에 수업을 하지 못한다"며 "결국 운영을 위한 인건비는커녕, 월세, 관리비만 겨우 낼 처지"라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내놓은 정책들은 실내체육시설을 살릴 수 없는 정책"이라며 "벼랑 끝에 서 있는 실내체육시설 종사자들을 위해 정부는 실효성 있는 정책으로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천에서 필라테스를 운영하는 김명진 대표(36·여)는 "정부 관계자들이 필라테스를 해 봤다면 고위험군이라고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실내체육시설 강사들 대부분이 청년들인데, 이들이 빚더미에 허덕이는 모습이 정부는 보이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최소한의 생명줄은 보장해 줘야 한다"며 "형평성 있는 정책으로 청년들 좀 살려달라"고 말했다.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연맹(PIBA) 관계자들은 기자회견 후 999배를 했다. 정부의 실내체육시설업 관련 교습목적의 9인 이하, 오후 9시까지 영업 정책을 규탄하기 위해서다.

박주형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 대표와 변호인들이 12일 오전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 앞에서 국가를 상대로 2차 집단소송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격상이 이어지면서 영업 중지로 '벼랑 끝'에 몰린 실내체육 관련 업계 종사자들은 앞서 국가를 상대로 피해보상을 청구하는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이어 '집합금지 해제'요청과 '실내체육시설업 규제완화'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2021.1.1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박주형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 대표와 변호인들이 12일 오전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 앞에서 국가를 상대로 2차 집단소송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격상이 이어지면서 영업 중지로 '벼랑 끝'에 몰린 실내체육 관련 업계 종사자들은 앞서 국가를 상대로 피해보상을 청구하는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이어 '집합금지 해제'요청과 '실내체육시설업 규제완화'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2021.1.1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한편 필라테스피트니스사업자연맹은 이날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일반관리시설인 실내체육시설에 다른 일반관리시설과 달리 3단계에 해당하는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며 총 10억1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를 냈다.

연맹은 앞서 지난해 12월 30일에도 정부가 신뢰보호원칙 및 평등원칙을 위반했고 감염병예방법 법률 자체가 미흡하다는 이유로 서울남부지법에 7억6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바 있다.

대한피트니스경영자협회(KFMA)산하 헬스클럽관장연합회도 지난 10일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45종에 달하는 실내체육시설의 집합금지 명령을 철회하고 실효성 있는 방역 기준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종료 후 재조정이 없을 경우에는 '방역 불복'에 나서겠다고 경고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