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고준 향한 연우 마음 눈치챘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09: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 뉴스1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이 고준을 향한 연우의 마음을 알아채며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연출 김형석, 김민태) 11회에서는 강여주(조여정 분)가 남편 한우성(고준 분)을 흠모하는 고미래(연우 분)의 감정을 알아채고 분노하는 모습과 강여주와 국정원 마동균(오민석 분/ 이하 마과장)의 과거 인연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여주가 한밤중 마과장과 만나기 전 상황들이 공개됐다. 강여주는 자신에게 불에 타다 만 청첩장을 보낸 주인공이 디오빌 출판사 대표 양진선(김수진 분/ 이하 양대표)이라는 사실을 알고 그녀에게 먼저 찾아갔다. 양대표는 과거 강여주가 겪었던 끔찍한 사건을 상기시켜 그녀의 새 책 '바람피면 죽는다'의 집필을 막고자 했던 것이었다. 이에 강여주는 아랑곳 않고 새 출판사와 책을 내겠다고 밝혔고, 이어 마과장이 있는 출판사를 찾아갔다.

강여주와 마과장의 과거 인연도 밝혀졌다. 마과장은 9년 전 누군가의 지시를 받고 블랙요원(원현준 분)과 함께 강여주를 불태워 죽이려 했으나 또 다른 지시에 의해 목숨을 걸고 강여주를 살려낸 '생명의 은인'이었다. 강여주를 살리면서 그는 전신 화상을 입었고, 정혼자도 떠나 보내게 됐다. 마과장을 허름한 출판사 사장으로 알고 있는 강여주는 자신을 구하다 인생을 망친 마과장에게 죄책감을 느끼고 있었다. 과거 강여주는 물론 마과장까지 위험에 빠뜨린 책 '비밀기도실'의 정체에 관심이 쏠린 상황이다.

그런가 하면 한우성은 자신도 모르게 오픈한 '한우성 선거 사무소'에 방문했다가 남기룡(김도현 분)으로부터 강여주가 자신의 국회의원 출마를 허락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기쁠 새도 없이 강여주가 서연대 벽화 봉사 현장에 방문했다는 사실을 직감한 한우성의 머릿속은 하얘졌다. 고미래와 벽화 봉사를 하면서 나눈 눈빛, 자신이 고미래에게 베푼 과잉 친절 등이 떠올랐기 때문이었다.

집으로 서둘러 돌아온 한우성은 독초를 가꾸는 강여주를 보며 공포에 휩싸였다. 설상가상 미래는 완성된 벽화그림을 실수로 한우성의 휴대전화로 전송했고, 불행하게도 한우성이 아닌 강여주가 이를 먼저 확인하게 됐다. 강여주는 벽화그림 속 필드재킷을 입은 남자가 한우성임을 단번에 알아챘고, "그 그림이 이런 의미였구나?"라고 날카로운 반응을 보였다.

서재에서 흥신소 사무소인 '곽정문 사무소'의 명함을 챙긴 그녀는 "경찰 출신인데 과연 사람을 죽일 수 있을까?"라고 섬뜩한 말을 내뱉었다. 같은 시간 한우성은 쓰레기를 버리고 들어오다 현관 앞 쓰레기 봉투에 버려진 필드재킷을 발견한 뒤 소스라치게 놀랐다.

이어진 장면에선 잠든 고미래의 입을 괴한이 틀어막는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공포를 유발했다. 한우성을 향한 고미래의 연정에 분노하며 청부 살인을 결심한 듯한 강여주와 미래를 습격한 괴한 사이에 연결고리가 있는 것은 아닐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