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동공업, 국내 업계 최장 '트랙터 10년 품질보증' 시행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1: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동공업, 국내 업계 최장 '트랙터 10년 품질보증' 시행
대동공업 (7,960원 상승220 2.8%)이 자체 생산하는 트랙터의 엔진과 미션에 한해 업계 최장 기간인 10년(3000시간)의 무상 품질보증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2018년에 대동공업은 트랙터 엔진과 미션에 있어 5년/1500무상 품질보증 정책을 도입했다. 이 후 3년 만에 기간을 2배 늘린 국내 농기계 업체 최초이자 최장인 10년/3000 시간의 품질보증을 시행한다.

회사측은 "2018년 대비 지난해 트랙터와 엔진의 생산량이 약 50% 가량이 증가하며 엔진과 미션의 품질 자신감이 더욱 높아졌다"며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고객 신뢰 관계를 높이고자 이번 정책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엔진은 실린더 블록, 실린더 헤드, 오일팬, 커넥팅로드 등이 해당되며(엔진 주변장치 및 전장부를 제외한 엔진 부품), 미션은 단속, 변속, 제동, 감속, 앞,뒤차축 조합부(단,오일씰, 오링, 가스켓류는 5년/1500시간)가 해당된다.

외장/섀시/전장/유압/엔진주변장치 등의 일반 부품도 올해 1월 1일부로 1년/500시간에서 2배 연장한 2년/1000시간 보증을 시행한다. 세부 사항은 대동공업 홈페이지 또는 1588-2172로 문의하면 된다.

이성태 대동공업 영업총괄 사장은 "철저한 사전·사후 관리로 고객이 대동 농기계를 믿고 구매하고 사용하는 모든 순간이 만족스러운 '서비스 컴퍼니'로 가고자 그 첫번째로 이번 품질 보증 기간 확대를 시행한다"며 "고객친화적인 서비스 정책을 지속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동공업은 본사, 전국 8개 정비공장, 150개 대리점 등 총 159곳에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장에서 정비가 어려운 문제 발생시 각도 지역 본부에 배치된 예비 농기계를 해당 농민에게 대여해 농업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