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교사보다 흡연자부터 백신 접종…美 우선순위 논란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0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뉴욕시 퀸스에 위치한 롱아일랜드 주이시 메디컬센터에서 중환자실 간호사로 일하는 샌드라 린지가 미국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 AP뉴시스 제공)
뉴욕시 퀸스에 위치한 롱아일랜드 주이시 메디컬센터에서 중환자실 간호사로 일하는 샌드라 린지가 미국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 AP뉴시스 제공)
미국 일부 지역에서 흡연자들이 교사들보다 먼저 코로나19(COVID-19) 백신을 맞도록 접종 우선순위가 정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미국 뉴저지, 미시시피 주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서를 정하면서 흡연자를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이 지역 흡연자들은 64세 이하라도 다른 일반인들에 앞서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이 같은 조치에 대해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우리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을 충실히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CDC는 흡연자일 경우 64세 이하여도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중증을 앓을 위험이 큰 만큼 우선적으로 백신을 접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CDC의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가 제시한 기준에 따르면 백신 접종의 우선순위는 △의료 종사자와 장기 요양시설 입소자 및 직원 △75세 이상 고령자 및 의료 분야 외 필수 인력 △65∼74세 고령자 및 16∼64세 고위험군 순이다. 그러나 실제 백신 접종 순서는 각 주 정부가 재량권을 갖고 정할 수 있다.

문제는 일부 주에서 64세 이하 흡연자들이 고위험군에 포함되면서 학교를 통한 코로나19 감염 또는 전파 우려가 높은 교사들보다 백신 접종에서 우선순위에 놓였다는 점이다.

이에 뉴저지 주 교육자협회는 "교사들이 백신 접종 우선순위에서 후순위로 밀렸다는 사실에 실망하고 좌절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또 다른 문제는 다른 기저질환자들처럼 흡연자들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시 자격 요건에 대한 별도의 증명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담배를 피지 않으면서도 흡연자를 자처하며 백신 접종을 요구할 경우 막을 방법이 없다는 얘기다.

논란이 확산되자 뉴저지 주 보건국 대변인은 "교사들은 다음 순위의 백신 접종 대상에 포함돼 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되도록 많은 사람을 살리는 것이고, 보건당국은 흡연이 주민들에게 보건적 위협이라고 판단한다"고 해명했다.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도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의 다음 우선순위는 교사와 경찰관, 소방관들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