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당나귀 귀' 현주엽, 아들 준욱 앞에선 순한 양 변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1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전 농구감독 현주엽이 아들과 함께 유튜브 촬영에 나섰다.

17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 정호영 박광재가 현주엽의 아들 준욱과 함께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요리 콘텐츠에 도전했다.

현주엽은 보조를 해야 한다는 말에 고민했지만, 준욱의 애교 있는 설득에 정호영의 보조가 되기로 했다. 준욱이는 촬영하고 현주엽은 정호영을 도와서 달걀을 깼다. 정호영은 김밥에 들어갈 일식 계란말이를 만들었다. 원래 메밀 김밥 레시피에는 고기가 들어가지 않지만, 고기 없으면 밥 안 먹는 현주엽을 위해 채끝살을 넣기로 했다. 현주엽은 모른 척 준욱을 지목했지만, 준욱은 "저 고기 없어도 밥 먹는다. 나물 비빔밥도 먹는다"고 말해 현주엽을 머쓱하게 했다.

현주엽과 정호영, 박광재가 티격태격하는 사이 준욱은 묵묵히 촬영에 집중했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조리 과정 인서트를 찍는 등 센스를 발휘했다. 정호영이 김밥에 오이를 듬뿍 넣자 현주엽은 "오이를 왜 이렇게 많이 넣느냐"고 잔소리했다. 그러나 준욱이 "오이 안 먹어? 맛있어"라고 말하자 아무 말도 못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