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복면가왕' 원빈=이진호 "목표는 가왕, 부뚜막 고양이 견제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1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코미디언 이진호가 '복면가왕' 2라운드에서 탈락했다.

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후보가 되기 위한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첫 번째로 자연인과 원빈이 맞붙었다. 원빈은 다비치의 '모르시나요'로 애절한 감정을 노래했다. 투표 결과 자연인이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원빈은 코미디언이라는 추측이 많았다. 원빈의 정체는 코미디언 이진호였다. 판정단석에 앉은 많은 동료 코미디언들이 그를 반겼다.

이진호는 "솔직히 개그맨 처음 데뷔했을 때보다 떨렸다. 입이 바짝바짝 말랐다. 판정단 앞에서 부르니까, 아는 사람이 더 많아서 더 떨렸다"고 소감을 전했다. 코미디언 중 노래 실력 상위 5%에 든다고 밝힌 이진호는 "저는 히트곡이 있다. 농번기 랩이다"고 자신감의 원천을 밝혔다. 그는 "가왕이 되고 싶어서 나왔다. 부뚜막 고양이를 견제했는데 아쉽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특히 '코미디빅리그'와 녹화일이 겹치는데 어떡할 거냐는 질문에 '코미디빅리그'를 포기하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진호는 "2021년에는 관객분들을 다시 보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