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IPO 시장 다양성 주도한 대신증권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04: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18회 대한민국 IB대상]최우수 IPO 주관사

사진제공=대신증권
사진제공=대신증권
대신증권은 '제18회 대한민국 IB대상'에서 '최우수 IPO 주관사'에 선정됐다. 대신증권은 2020년 IPO(기업공개) 시장에서 주관사 추천 성장성 특례 상장을 활발하게 할용했다. 셀레믹스, 고바이오랩, 클리노믹스가 대신증권 주관 성장성 특례로 코스닥에 입성했다.

성장성 특례는 이익을 내지 못하는 기업이 성장성을 인정받은 경우 주관사 추천을 통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수 있는 제도다.

대신증권의 활약으로 성장성 특례 요건이 대중화되며 IPO 시장 다양성이 확대됐다는 평가다.

대신증권은 2020년 성장성 특례 요건 IPO를 비롯해 총 1203억원의 공모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성장성 특례뿐 아니라 코넥스 이전상장, 스팩합병 등 다양한 유형의 상장 요건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특히 2020년 첫 성장성 특례 상장인 셀레믹스의 경우 수요예측과 청약에서 모두 경쟁률 1000대 1을 넘을 정도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IPO 과정에서 대신증권의 차별화된 IR(투자자관계) 역량이 국내외 기관투자자와 일반투자자의 투자 수요를 이끌어냈다.

대어급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고바이오랩, 국내 미디어커머스 1호 상장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친환경에너지 기업 비나텍 IPO 역시 대신증권(공동 대표 주관 포함) 딜(거래)이다.

대신증권은 IPO 기업과 지속적인 관계 형성을 통해 상장 이후에도 추가적인 자금 조달 및 금융 서비스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