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희생 강요마라"…부산 유흥업주 '집합금지 해제' 단체행동 돌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0 16: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업 강행은 없어…항의 '점등시위'·호소문 설치 진행

20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지회가 집합금지 조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20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지회가 집합금지 조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노경민 기자 = 부산 유흥시설 업주들이 장기화로 치닫는 '집합금지' 조치 철회를 촉구하며 20일부터 사흘간 규탄 집회에 돌입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지회는 이날 부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유흥업소에 무조건적인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되며 강제휴업 명령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현장에는 60여명의 유흥업소 업주들이 영업 금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확진자 발생이 거의 없는 유흥업소만 고위험군으로 묶어 영업을 금지하고 있다"며 "이는 현실에 맞지 않으며 실효성 없는 행정일 뿐"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다른 업종보다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지키고 있지만, 지난 8월 이후 3달 동안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며 "영업 금지에 따른 보상이라도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진구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하는 A씨는 "지금 병원에서 퇴원까지 하고 이 자리에 섰다"며 "이제는 몸도 마음도 전부 지쳤다. 최소한 다른 업종처럼 오후 9시까지만이라도 허용해달라"고 토로했다.

현장에는 우발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 약 50명의 경찰 병력이 투입됐다.

단체는 집회를 마친 후 오후 3시 부산시와 면담을 가졌다.

집회는 오는 22일까지 부산시청 앞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에도 집합금지가 해제되지 않을 시 지속적으로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다만 영업 강행은 하지 않기로 했다.

이들은 지난 19일부터 가게 문을 닫은 채 음악을 틀고 매장 간판에 불을 밝히는 항의성 '점등시위'와 호소문 설치 등을 진행 중이다.

지난 18일에는 부산시청 앞에서 삭발 투쟁을 하며 시 방역지침을 수용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20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지회가 집합금지 조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20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지회가 집합금지 조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