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네이버플러스 연간멤버십 출시…20% 싼 가격에 이용자 '락인'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월 8만원 이상 결제하는 고객은 안 쓰면 손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네이버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더 낮은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연간 멤버십 상품을 2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네이버플러스 연간 멤버십 가입비는 4만6800원이다. 월간 멤버십으로 12개월 이용할 때 가격인 5만8800원보다 약 20% 저렴하다. 이용 혜택은 월간 멤버십과 같다. 네이버 관계자는 “연간 멤버십은 충성 이용자 혜택을 늘린 상품으로 정기적으로 월 8만원 이상 결제하는 이용자라면 ‘안 쓰면 손해’가 되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6월 출시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약 6개월만에 약 250만 회원을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연간 멤버십 도입은 네이버에 멤버십을 유지하는 '충성 이용자'를 늘려 네이버 락인(Lock-in·묶어두기) 효과를 한층 강화할 전망이다. 실제로 네이버가 플러스 멤버십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해본 결과, 월간 멤버십보다 연간 멤버십에 대한 선호도가 더 컸다.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이용자는 이르면 다음 달부터 콘텐츠 혜택 중에서 CJ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 이용권도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멤버십 가입자의 쇼핑 거래액이 미가입자의 5배에 달한다"며 "멤버십이 이용자들에게 높은 효용을 주고 있으며, 이는 네이버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중소사업자(SME)·창작자의 성장으로 선순환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