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올림픽, 내부선 이미 취소로 결론?…조직위 "최악 상정"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10: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FP
사진=AFP
일본 정부가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을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익명의 관계자는 내부적으론 이미 취소를 결정했다고도 전했다. 영국 더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모리 요시로 조직위원장은 22일 니시닛폰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에 대해 "최악의 상태를 여럿 상정하고 생각하는 건 당연하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올림픽의 행방은 성화 봉송을 할지 말지, (봉송을) 미룰지 말지에 따라 자연스레 알게 될 것"이라면서 "봉송 시작 전날이 돼서 미루겠다고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 위원장은 올림픽 개최시 '무관중 경기'를 치르는 방안에 대한 질문에도 "코로나19 상황을 보며 결정할 것"이라며 "여름 상황이 어떻게 될지를 예상할 수 있어야 하므로 (그 판단의) 마지막 시점은 3월쯤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일단 모리 위원장은 21일 이뤄진 존 코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장과의 전화 통화에선 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아무런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했다. 조직위가 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긴 하나 아직 공식 결정한 상황은 아니란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영국 더 타임스는 익명을 요구한 일본 집권당 연합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2032년 도쿄올림픽 유치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미 1년 연기된 올림픽이 올해도 열리기 힘들 것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정부가 다음에 올림픽을 개최하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취소를 발표하는 방안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누구도 올림픽 취소 결정을 먼저 말하고 싶어하지 않지만 개최하기 너무 어렵다는 데 의견이 모이고 있다"면서 "개인적으로 올림픽이 열릴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은 지난해 7월로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1년 연기돼 올 7월23일~8월8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달 들어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5000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회의론이 커졌다. NHK방송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77%가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14일 로이터통신에 일본 각료로는 처음으로 "(무관중 가능성을 포함해) 올림픽 준비에 최선을 다해야 하지만 둘 중(취소 혹은 개최) 어느 쪽으로 돌아설지는 모른다"며 취소 가능성을 비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