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수민 "'♥김경진', 2세 갖자면서 애벌레 100마리에 새우 키워"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09: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그맨 김경진 모델 전수민 부부/사진=김경진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경진 모델 전수민 부부/사진=김경진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경진의 아내인 모델 전수민이 2세 계획을 전하며 남편 김경진의 애벌레 사랑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김경진 전수민 부부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공개된 김경진 전수민 부부의 신혼집에는 장수풍뎅이 애벌레부터 키우고 있는 거북이, 새우, 물고기 등이 가득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를 두고 전수민은 "지금 결혼 8개월 차 신혼인데, 남편이 결혼 한 달 만에 장수풍뎅이를 데려왔다"며 "장수풍뎅이 애벌레 100마리 뿐만 아니라 잉어, 새우, 거북이까지 키우고 있다. 그런데 지금은 가구를 치우고 철갑상어까지 키우자고 한다"고 토로했다.

두 사람의 집 화장실은 장수풍뎅이 애벌레로 꽉 차 있었다. 김경진은 "여기를 꽉 다 채울 것"이라며 행복해 했으나 전수민은 "진짜 신혼이 없다. 냄새 난다"고 불쾌해하는 모습이었다.

이에 김경진은 "자연의 냄새"라며 반박했다.

이를 듣던 MC 김원희는 "결혼 8개월 차면 밥 먹는 시간도 아까울 때 아니냐. 김경진 씨가 복에 겨운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수민은 "제가 남편과 7살 차이가 난다. 남편이 요즘 2세를 갖고 싶어하는데, 아이를 가지려면 애벌레들을 다 치워야 한다고 했는데도 설득이 쉽지 않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전수민은 "2세 계획을 위해서는 (키우는 생물들) 정리가 먼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고, 김원희 역시 "아기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거들었다.

MC 이지혜도 "신생아들은 바이러스에 취약하지 않나. 집이 깨끗해야 2세 문제에 대해서도 생각할 수 있다. 지금같은 집의 상황은 아기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이 아닌 것 같다"고 단호하게 짚었다.

이에 김경진은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유럽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흙을 만지면서 면역력을 키우지 않냐"고 답해 MC 이영자, 김원희, 이지혜는 답답해하며 전수민의 입장에 공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