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백신 못줘"vs"중국산 백신 거부"…중국·대만 '백신 신경전' 격화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8 23: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시노백 코로나19 백신 / 사진=김명룡
중국 시노백 코로나19 백신 / 사진=김명룡
세계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경쟁에 나선 가운데 중국과 대만 간의 이른바 '백신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대만 중국시보 등 외신에 따르면 주펑롄(朱鳳蓮)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산 백신을 적십자사 등 민간단체를 통해 대만에 기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주 대변인은 "대만 보건당국의 책임자가 여러 차례 중국산 백신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며 '정치적 장애물'을 놓았기 때문"이라며 "일부 대만 정치인들이 각종 핑계와 거짓말로 중국산 백신을 거절하는 것은 정치적 잇속을 위해 대만인의 생명과 건강에 해를 입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만측도 중국 입장을 표명한 주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맞대응했다. 대만의 중국 본토 담당기구인 대륙위원회는 전날 "백신의 구매와 사용은 의료 보건의 전문적 분야로 중국산 백신은 현행 법규상 수입할 수 없으며 현재 (대만) 정부 역시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양안(兩岸·중국과 대만)간 중국산 백신을 놓고 신경전을 벌어진 것은 지난달 30일 중국정부가 중국 본토에 사는 대만인들을 백신 우선접종대상자로 포함시키겠다고 밝히면서 시작됐다.

중국측은 "대만인들이 콜드체인(저온 유통망), 물류, 세관, 운송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직종과 함께 백신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만 대륙위원회는 자국민들에게 "중국 백신에 주의하라"며 "(중국은) 대만 인민을 백신 테스트 대상으로 삼지 마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천스중 대만 위생복리부 부장(장관)도 지난해 9월말 중국 백신의 효력 및 안전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중국산 백신은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