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피앤오케미칼 28일 광양에 과산화수소 공장 착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8 1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코케미칼-OCI 합작법인
2022년 5월 완공 예정, 연 5만톤 생산

28일 포스코케미칼-OCI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은 이날 전남 광양시 사업현장에서 과산화수소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포스코케미칼 제공)2021.1.28 /© 뉴스1
28일 포스코케미칼-OCI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은 이날 전남 광양시 사업현장에서 과산화수소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포스코케미칼 제공)2021.1.28 /© 뉴스1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포스코케미칼이 OCI와 손잡고 국내 최초로 부생수소를 활용해 반도체 공정 핵심 소재인 과산화수소 생산에 나선다.

28일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포스코케미칼-OCI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은 이날 전남 광양시 사업현장에서 과산화수소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OCI 김택중 사장, 피앤오케미칼 김종국 사장 등 사업 관계자를 비롯해 광양시 장형곤 경제복지국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OCI와의 협력을 통해 고부가가치 화학, 소재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반도체 산업에 필수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국내 산업 경쟁력의 강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앤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의 지분을 보유한 과산화수소 생산 합작법인이다.

2022년 5월 공장이 완공되면 연 5만톤의 과산화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공장은 원료를 공급받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근의 광양시 태인동 4만2000㎡ 부지에 들어선다.

앞서 전남도와 광양시는 2020년 10월부터 피앤오케미칼과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국내 최초로 피앤오케미칼은 부생수소를 원료로 과산화수소를 제조한다.

광양제철소의 코크스오븐가스(Cokes Oven Gas, COG) 배관망을 생산공장에 연결하고 수소를 정제·추출하는 방식이다.

기존의 LNG(천연가스) 추출 방식과 비교해 원료비가 낮고 수소 추출을 마친 코크스오븐가스를 다시 제철소에 공급해 재활용하기 때문에 경제성을 높일 수 있는 방식으로 알려져 있다.

과산화수소는 표백제, 산업용 세정제 등으로 널리 쓰이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멸균 소독제로도 사용된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의 산업용에는 메탈 함량을 10ppb(part per billion, 10억분의 1)에서 1ppt(part per trillion, 1조분의 1)까지 줄인 고순도로 정제된 제품이 사용된다.

특히 피앤오케미칼이 생산하는 과산화수소는 고순도 전자급으로 반도체 생산 공정의 세정을 위한 필수소재로 사용된다.

반도체 제조사들의 대규모 생산라인 증설과 기술 발전에 따른 공정 단계 증가로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과 OCI 양사는 이번 사업 협력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됐으며, 포스코케미칼은 철강공정 부산물로 고부가가치 소재를 생산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이차전지소재와 더불어 종합화학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본격화하게 됐다.

OCI도 고품질의 원료를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확보하며 1979년부터 운영 중인 과산화수소 사업에서의 경쟁력과 시장 지위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