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산공개] 홍원화 경북대 총장 46억…작년 10월 취임자 중 1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9 0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토지 9억, 건물 23억, 예금 6억, 주식 1억

홍원화 경북대학교 총장/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홍원화 경북대학교 총장/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홍원화 경북대 총장이 지난해 10월 취임한 현직 고위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9일 '1월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 23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해 10월2일부터 11월1일 사이 임명되거나 퇴임한 전·현직 고위공직자가 대상이다.

교육계에서는 홍원화 경북대 총장과 장영수 부경대 총장, 김상동 전 경북대 총장(14억5986만원) 등이 이번 재산공개 대상에 포함됐다.

특히 홍 총장은 같은 기간 임면된 고위공직자 중 가장 많은 46억57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토지 9억1359만원, 건물 23억3200만원, 예금 6억4781만원, 주식 1억1050만원 등을 신고했다. 채권 21억원과 채무 15억5354만원을 신고해 눈길을 끈다.

장 총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26억322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신고 내역을 보면 건물(아파트)이 13억1000만원으로 가장 많고 주식 11억868만원, 예금 8억5799만원, 채무 6억8337만원, 토지 1893만원 등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