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화일약품 "다이노나 코로나 항체 치료제 글로벌 유통 논의 중"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1 14:35
  • 글자크기조절
화일약품 (2,035원 ▼5 -0.25%)이 완제의약품 및 바이오 사업 진출을 통해 종합 제약회사로 발돋움한다.

화일약품의 최대주주인 다이노나 (3,785원 ▼15 -0.39%)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DNP-019 항체 개발을 위한 바이오 의약품 위탁생산계약(CDMO) 본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1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다이노나의 코로나 치료제 DNP-019 개발 성사 시 화일약품에서 국내 및 해외의 각종 인허가 진행과 유통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이노나와 유통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일약품은 원료의약품 개발 및 생산 전문기업으로 완제의약품의 생산 프로세스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또 덱사메타손, 클로로퀸, 키모스타트의 원료를 생산하고 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