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천국 지옥 오간 '현대차그룹'… 애플카 협력 가능성 남았나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52
  • 2021.02.09 05: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광판에 현대차 주가가 나타나고 있다. 이날 현대차 그룹과 애플 간 협력이 중단됐다는 소식에 현대차 주가는 전일대비 15,500원(-6.21%)하락한 234,000원. 기아차는 15,200원(-14.98%)하락한 86,3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2021.2.8/뉴스1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광판에 현대차 주가가 나타나고 있다. 이날 현대차 그룹과 애플 간 협력이 중단됐다는 소식에 현대차 주가는 전일대비 15,500원(-6.21%)하락한 234,000원. 기아차는 15,200원(-14.98%)하락한 86,3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2021.2.8/뉴스1
"결국 애플의 갑질에 당한거 아닙니까. 현대차·기아도 피해자입니다."

한달여간 증권가를 중심으로 들끓던 애플카(자율주행 전기차) 협력 논란이 8일 "자율주행차 개발 협의를 진행하지 않는다"는 현대차·기아의 공시로 일단락되자 관련 업계에서 나온 반응 중 하나다. 실제 국내 주식 시장에선 하루만에 현대차그룹 관련주가 시가총액 기준 13조원 넘게 증발했다. 현대차그룹 안팎에선 애플의 유별난 비밀주의에 더해 현대차·기아의 하청업체 전락 우려 등을 협상 중단의 배경으로 지목하고 있다.

애플은 그간 상장사나 주요 고객은 물론 협력사에도 엄격한 비밀유지계약(NDA·Non Disclosure Agreement) 준수를 강요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과거 디스플레이 협력사였던 'GT어드반스드테크놀로지스'가 파산하는 과정에서도 이런 사례가 드러난다. 애플은 비밀유지 계약 1건이 깨질 때마다 5000만달러(약 559억원)를 물어야 한다는 조항을 이 업체와의 계약서에 적었다.

미국 경제매체 CNBC도 최근 "현대차가 이번에 배웠듯 애플과 비즈니스를 한다는 것은 아마 누구에게도 말해선 안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애플의 비밀주의를 꼬집었다.

현대차 (237,500원 상승500 0.2%)·기아가 애플카 협력설이 제기된 이후 줄곧 '초기단계라 결정된게 없다'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온 것도 같은 맥락인 셈이다. 이날도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공시 내용 외엔 더 이상 설명한 내용이 없다며 공식 반응을 자제한 것이다.
애플카 콘셉트 이미지 /사진=애리스토메니스 처바스
애플카 콘셉트 이미지 /사진=애리스토메니스 처바스

현대차·기아가 애플에 끌려다닐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대차그룹이 올해부터 자체 개발한 전기차 플랫폼 'E-GMP'를 앞세워 전기차 1위 '테슬라' 타도에 나선 만큼 당장은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는게 급선무라는 판단이다.

내부에서도 애플카의 하청업체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됐다. 이 때문에 시장에선 제네시스 등을 통해 프리미엄 전략을 택한 현대차보단 상대적으로 브랜드 파워가 약한 기아가 애플카 생산을 맡을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렸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현대차그룹의 자동차 생산 수직계열화와 위탁생산의 적은 마진율 등을 고려할 때 애플과의 이상적인 협력관계를 기대하긴 어렵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니혼게이자신문도 일본의 한 자동차 대기업 고위 인사의 발언을 인용해 "애플의 하청 방식이면 독자성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현대차그룹은 물론 애플카 협력설에 주식을 투자한 개인들도 피해자가 된 것"이라며 "추측성 보도로 시장에 혼란을 준 언론들의 책임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과 관련해 현대차그룹 관련 주가는 일제히 급락했다. 현대차가 6.21% 빠졌으며 현대모비스 (304,000원 상승1000 0.3%)(-8.65%), 현대글로비스 (191,000원 상승2000 -1.0%)(-9.50%), 현대위아 (79,000원 상승1900 2.5%)(-11.90%), 기아(-14.98%)순으로 낙폭을 키웠다. 시총으로 보면 직전 종가 대비 9.75%(13조5000억원) 감소한 것이다.

한편 애플이 현대차그룹과 협력을 중단했는지 여부는 두고봐야 한다는게 업계의 시각이다. 블룸버그도 "일시 중단된 것일 뿐 아직 완전히 협상이 끝난 상황은 아니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글로벌 대량 생산체계와 완성차 안전 기술,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등도 애플이 전기차 출시를 위해 필수적인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협상이 진행되고 있었더라도 애플이 발을 뺀 것"이라며 "다시 협상이 재개되더라도 현대차그룹 입장에선 불리한 조건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차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