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표가 동문이래"…위험한 서울시장 테마주 열풍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7 04:36
  • 글자크기조절
사진 왼쪽부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뉴스1
사진 왼쪽부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치 테마주가 떠오른다. 종목의 펀더멘털(기초체력)과 상관없이 풍문에 의해 급등락하는 경우가 많아 투자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대표 테마주로 꼽히는 iMBC (3,215원 ▼35 -1.08%)는 연초 주가가 급등했다가 최근 크게 조정받았다.

지난달 8일에는 하루동안 25% 급등하며 약 7000원까지 올랐는데 이후 10%대 등락을 거듭하다 현재는 5000원대에서 거래 중이다. 이 종목은 박 후보가 MBC 기자 출신라는 이력만으로 박영선 테마주로 분류된다.

그래픽카드 등 컴퓨터 부품을 생산하는 제이씨현시스템 (4,120원 ▼110 -2.60%)은 박 후보의 공약과 관련 있다. 소상공인 구독경제 생태계 구출을 위해 서울형 디지털화폐 발행 등을 공약하자 관련 수혜주로 꼽혔다.

제이티 (8,180원 ▲130 +1.61%)도 관련주로 언급되면서 지난해 말부터 주가가 크게 움직였다. 회사 대표가 서강대 최고경영자과정을 밟았는데 서강대학교 석사인 박 후보와 학연으로 묶인 것으로 풀이된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서울시장 테마주로 언급되는 내용들을 살펴보면 대부분이 가설에 가깝다. 주로 거론되는 이유는 '해당 정치인과 동문' '우호 발언' '해당 정치인의 관심사' 등이 꼽힌다.

테마주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것은 경선후보와 학연, 지연 등의 연관성 있는 대표들의 회사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경우 창업멤버였던 안랩 (63,100원 ▼1,000 -1.56%)부터 대표이사가 안랩 근무한 이력이 있는 써니전자 (2,310원 0.00%), 사외이사가 과거 안철수 지지모임의 대표로 알려진 까뮤이앤씨 (1,599원 ▲15 +0.95%) 등이 언급된다.

링네트 (4,125원 ▲15 +0.36%)의 경우 대표이사가 안 대표와 서울대 동문이며, 안철수의 부인인 김미경씨가 이사로 재직했다는 얘기가 있다.

그 밖에도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과거 장애인 복지차량에 대해 긍정적으로 발언했다는 이유로 해당 생산업체인 오텍 (4,850원 ▼10 -0.21%)이 테마주로 언급된다. 대표이사가 나 경선후보와 대학 동문으로 알려진 한창도 테마주로 거론된다.

전문가들은 기업 실적과 같은 검증된 자료를 기반으로 한 예측이 아닌 정치 이슈에 주가가 오르내리는 정치 테마주에 투자하는 것은 위험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특히 테마주는 다른 종목들과 비교해 평소 수급층이 얇고 급등락이 커 일부 큰손 투자자들에 의해 시세가 조종되기 쉽다.

남길남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난해 1월 '21대 총선 관련 정치테마주 현상에 대한 우려' 보고서를 통해 지난 16~19대 대통령 선거기간 70개의 정치테마주를 분석했다.

그는 "낙선자는 물론 당선자 관련 정치테마주도 선거일 직후 상대적인 가격하락이 관측됐다"며 "개인투자자들은 정치 테마주의 주가 특성에 특히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0만명에 33조 뭉칫돈…두산로보틱스 '따따블' 성공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