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게임스톱 또 '개미 반란'?…"키스 질에 속았다" 집단소송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10: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매도 세력과 전쟁때 서학 개미들 이끈 '대왕 개미'

케이스 질 - WSJ 화면 갈무리
케이스 질 - WSJ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게임스톱(게임스탑) 반란을 주도한 대왕개미 키스 질이 투자자들을 오도했다는 이유로 개미(개인투자자)들에게 집단소송을 당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질은 지난 1월 게임스톱을 두고 개미와 공매도 세력과 전쟁을 벌일 때 개미들에게 게임스톱의 주식을 살 것을 권유한 개미들의 리더였다.

그는 당시 미국 개미들의 성지인 레딧의 증권 토론방 '월스트리트베츠'(wallstreetbets)에서 가장 먼저 게임스톱 주식 매수를 추천하는 등 수많은 미국 개미들을 이끌었다.

그의 권유로 개미들이 게임스톱의 주식을 매집하자 게임스톱의 주가는 400달러까지 올라갔다. 17일 현재 게임스톱의 주식은 45.95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개미들은 집단소송 소장에서 “질이 직업 투자자임에도 개미인 것처럼 속여 개미들을 오도했다”고 주장했다.

실제 질은 매사추세츠 생명보험에서 마케팅부서 직원으로 일했었다. 그는 그러나 마케팅부 소속이었지만 개인투자자들의 교육을 담당하던 직원이었을뿐 직접 투자를 하는 펀드 매니저는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질은 이뿐 아니라 미국 의회에도 출석해 증언해야 한다. 게임스톱 사태가 일파만파 확대되자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는 게임스톱 관련 청문회를 소집하기로 하고 질을 소환했다.

질은 18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 증언을 할 예정이다. 그는 사전 답변서에서 “매사추세츠 생명보험에서 일할 때 고객 교육만 당담했을뿐 증권 거래 또는 고객 자문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게임스톱은 물론 어떤 헤지펀드와도 관련을 맺고 있지 않으며, 순수한 자신의 판단으로 게임스톱이 저평가됐다고 보고 주식 매수를 추천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