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곡성 토란파이 설 명절 선물용으로 호응

머니투데이
  • 곡성(전남)=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10: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밀가루 제로의 건강식 디저트 식품…온오프라인 판매량 증가

곡성 토란 파이
곡성 토란 파이
전남 곡성군의 특산품인 토란을 이용해 개발한 토란파이가 지난 설 명절 선물로 호응 얻었다.

18일 곡성군에 따르면 토란파이는 쌀과 토란의 소비 증대를 위해 지난 2018년 곡성군농업기술센터에서 개발한 토란가공품이다. 토란파이는 밀가루 제로의 건강식 디저트 식품이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토란가공 희망 농업인 및 가공업체를 대상으로 꾸준하게 토란파이 기술 전수해 오고 있다. 현재 자매가, 가랑드, 곡성다움, 아리울복떡방, 카페 소나무 등 5개 업체가 토란파이를 온오프라인으로 판매 중이다.

특히, 자매가는 토란파이뿐만 아니라 토란 김부각, 토란 한과, 토란 조청 등 다양한 가공품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지난해 토란파이 판매 수익은 1000만원이 넘었다. 이번 설 명절 선물용으로 약 100세트의 토란파이를 판매했다.

또한, 지난해 농업기술센터로부터 기술을 전수 받고 토란파이 생산기반 보조금을 지원받았던 아리울복떡방은 설 명절에 세종시, 광주광역시 등 전국에 토란파이 200세트 이상을 판매했다.

최혜란 아리울복떡방 대표는 “처음에는 토란파이가 잘 팔릴까 걱정이 많았다”며 “떡 구매 소비자들에게 홍보용으로 드렸던 토란파이가 입소문이 나 명절선물 주문이 많이 들어와서 효자상품이 됐다. 올해는 온라인 판매도 시작해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곡성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토란파이는 특유의 쫀득한 식감을 자랑하는 건강식 디저트로, 재구매율이 높다”며 “올해 토란파이 전문판매장을 조성해 우리 군 방문객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경신한 SK바사, 공모주 묻어뒀으면 '수익률 26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