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전 대덕구, 공용차량 70대에 미세먼지 저감장치 도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기환경 개선과 예산절감 효과 기대

대전 대덕구가 공용차량에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부착하고 있다.(대전 대덕구청 제공)© 뉴스1
대전 대덕구가 공용차량에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부착하고 있다.(대전 대덕구청 제공)© 뉴스1
(대전=뉴스1) 송애진 기자 = 대전 대덕구는 매연 및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원을 원천적으로 줄이기 위해 전체 공용차량 70대에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도입했다.

18일 구에 따르면 이번 도입된 장치는 조달청 혁신제품으로 선정된 지역 벤처기업 ㈜아라온의 친환경 전자식 매연·미세먼지저감장치다.

해당 장치는 출력 향상으로 인한 연소율 증가로 3% 이상의 에너지소비 저감, 60% 이상 매연 저감이 가능해 대기환경 개선과 예산절감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구는 본청 공용차량 중 노후차량 및 사업용 화물차량 15대에 장치를 시범장착 운행해 저탄소 친환경 생활을 실천해 왔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탄소인지예산제를 도입하고 저탄소 친환경 생활 실천사업으로 생활 속에서도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있다"며 "이번 공용차량 미세먼지 저감장치 도입으로 정부의 그린뉴딜정책과 연계해 기후위기 극복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P5 증설' 준비 돌입...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 드라이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