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캠코, 전북형 일자리 지원…새만금에 1900개

머니투데이
  • 박준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10: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새만금 방조제 안쪽에서 촬영한 항공사진 /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새만금 방조제 안쪽에서 촬영한 항공사진 /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전라북도는 18일 전라북도 도청에서 '전라북도 상생형 일자리 참여 기업지원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은 전북 지역 중견․중소기업들이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통해 민간투자를 받아 조기 경영 정상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려는 목적이다. 캠코와 전라북도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함께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는 시장중심의 상시적 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해 투자대상 발굴을 원하는 투자자와 자금조달을 통한 경영 정상화를 원하는 기업을 연결해 주는 캠코의 플랫폼 서비스다.

협약을 통해 캠코는 전라북도와 상생형 일자리 협약 참여기업에 대한 민간투자 연계지원 및 지역사회 발전과 사회공헌 활동 활성화를 위해 서로 지원과 협력의 폭을 넓혀가기로 했다. 상생형 일자리 협약은 전기자동차 완성차 업체 4개사․부품업체 1개사가 참여해 군산․새만금 산업단지에 2022년까지 총 4122억원을 투자해 직접 일자리 약 1900여개를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문성유 캠코 사장 / 사진제공=캠코
문성유 캠코 사장 / 사진제공=캠코

캠코는 이번 협약이 지역 중견․중소기업 재도약 지원을 위한 지방자치단체와 협업 모범사례로 발전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이날 전라북도 도청 방문에 앞서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통해 투자유치에 성공한 지역기업인 주식회사 명신 공장을 방문해 생산라인을 돌아보고 현장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명신은 1995년 설립된 자동차 부품회사로, 2019년 인수한 군산의 GM공장에서 전기차 위탁 제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통해 2021년 2월 한국투자프라이빗에쿼티로부터 5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문성유 사장은 “캠코는 지역에 기반을 둔 중견․중소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이들 기업이 산업구조 재편 등 불확실한 상황을 헤치고 도약할 수 있도록 현장 가까이에서 지자체 등과 적극 협력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캠코는 정부의 기업구조혁신 지원 방안에 따라 지난 2018년 4월 전국 27개소에 기업통합지원 플랫폼인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민간투자 연계,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ale&Lease Back), 회생기업 지원 등 다양한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