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혜수 '학폭 의혹' 부인 "악의적 음해·허위사실…법적 대응 예고"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2 14: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박혜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혜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혜수 측이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혜수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22일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사이트,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당사 소속 배우 박혜수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 없는 억측 및 비난 목적의 게시물과 댓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불거지고 있는 연예계 학교폭력의 중대성과 심각성에 깊이 공감하고 있는 바, 해당 게시물 내용의 진위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를 실시했다"며 "그 결과 해당 게시물들이 학교 폭력에 관한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해 오직 배우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비방하기 위한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고 했다.

또 "이에 당사는 배우 박혜수에 대한 악의적 음해·비방 게시물 등을 게재, 전송, 유포하는 일체의 위법행위에 대해 폭넓고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박혜수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중심으로 학교 폭력 의혹 글이 올라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박혜수의 인스타그램에는 대청중학교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러 동창생, 지인들의 댓글이 달려 의혹이 커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