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투시안경' 아닙니다…삼성 'AR 글래스' 이렇게 쓴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 AR 글라스 영상 캡처/사진=워킹캣
삼성전자 AR 글라스 영상 캡처/사진=워킹캣
삼성전자가 개발하는 'AR(증강현실) 글래스'를 엿볼 수 있는 컨셉트 영상이 등장했다.

21일(현지시각) 유명 IT팁스터(정보 유출가) 워킹캣은 트위터를 통해 '삼성 AR 글래스'로 추정되는 제품관련 영상 두 개를 공개했다.

첫 번째 영상은 '삼성 글래스 라이트'란 제목으로 다양한 활용 방식을 보여준다. 예컨대 AR 글래스를 착용한 상태에서 자동차 경주 게임을 하거나, 누워서 유튜브 등 동영상을 시청한다. 업무에도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덱스(스마트폰 화면을 TV로 보여주는 SW) 화면을 가상으로 띄우는 덱스 디스플레이로 전환하면 된다. 여기서 바로 이메일을 보내거나 인터넷 검색 등 기존 덱스 모드와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제어는 스마트 워치인 갤럭시 워치를 활용하는 식이다
삼성전자 AR 글라스 영상 캡처/사진=워킹캣
삼성전자 AR 글라스 영상 캡처/사진=워킹캣
제품 우측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선글래스 모드'가 활성화돼 야외에서 빛을 가리는데 사용할 수 있다. 제품을 착용한 상태로 드론을 제어하는 장면도 나온다. 영상 말미에는 갤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 워치를 함께 보여줘 이들 제품과 연동되는 것을 암시한다.

두 번째 영상은 삼성전자 '차세대 웨어러블 컴퓨팅' 비전 기술을 보여준다. 영상에는 사용자만 보고 입력할 수 있는 프로젝션 키보드 개념의 AR 오피스 기술과 가상의 게스트를 전신으로 나타내는 홀로 콜(Holo Call)이 등장한다.

두 영상 속 제품은 일반 안경테보다 두껍지만, 전체적인 모습은 기존 안경의 구조와 크게 다르지 않다.

삼성전자 AR 글라스 영상 캡처
삼성전자 AR 글라스 영상 캡처

외신은 영상 속 제품이 출시를 염두에 뒀다기 보단 삼성전자 내부 프로젝트관련 컨셉트 영상일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아직 상용화가 결정되지 않은 것이다. 다만 삼성전자가 AR 글래스를 개발하거나 출시를 검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VR·AR 관련 기술 개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단말이나 서비스 출시 계획은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AR·VR(가상현실) 시장은 페이스북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에서 관련 제품을 출시하면서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페이스북이 지난해 10월 선보인 VR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2는 세계적으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고, MS는 MR(혼합현실) 제품 '홀로렌즈2'를 지난해 11월 국내에 출시했다. 애플도 AR 글래스를 2023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