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월, 금리 장기동결 시사 "인플레 목표 달성에 3년 걸릴 수도"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07: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사진=AFP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사진=AFP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4일(현지시간)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에 도달하는 데 3년 이상 걸릴 수 있다며 장기간 금리를 동결할 것임을 시사했다.

로이터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고용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연준의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 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준이 인플레이션 목표치인 2%를 달성하는 데 "3년 이상 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그저 이런 도전에 솔직한 것일 뿐이고 (목표 달성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이를 위해 우리의 수단을 사용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과 고용에 대한 연준의 목표가 실질적 진전을 보일 때까지 채권 매입에 매달 1200억달러를 투입하는 양적 완화 정책 규모를 줄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파월 의장은 고용이 여전히 불안하고, 물가도 지속해서 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의 정책은 실업률이 높고, 고용시장이 완전 고용과는 멀기에 완화적인 것"이라며 "최대 고용을 위해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이어 물가상승이 앞으로 가속화할 수 있지만 이는 일시적인 현상일 뿐 장기적으로 인플레이션 위협 징후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전날 상원 금융위 청문회에서도 미국의 경기회복이 불완전하다면서 당분간 초저금리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매그나칩서 본 국가핵심기술 구멍, OLED칩 뒷북 지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