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창수 전경련 회장 5연임…최대 과제는 변화·혁신·위상 회복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1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전경련 정기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지난 2011년부터 전경련을 이끈 허 회장은 올해도 회장으로 추대되면서 6회 연속 전경련을 이끌게 됐다. /사진제공=뉴스1 신웅수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전경련 정기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지난 2011년부터 전경련을 이끈 허 회장은 올해도 회장으로 추대되면서 6회 연속 전경련을 이끌게 됐다. /사진제공=뉴스1 신웅수 기자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이 26일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으로 여섯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전경련은 이날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제60회 정기총회를 열고 허창수 현 회장을 제38대 회장으로 재추대했다.

허 회장은 이날 정기총회에서 "잠재성장률이 낮아지고 저출산·고령화가 심화돼 도전과 희망에 대한 이야기가 사라져가는 상황에서 무기력한 경제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는 주인공은 바로 기업"이라며 "기업들이 더 많은 일자리와 투자로 사업보국을 실천할 수 있도록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또 "올해는 전경련 창립 6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새로운 경제성장의 신화를 쓰는 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 회장은 "전경련에 대한 변화와 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재창립의 마음으로 모든 것을 쇄신해 나가겠다"고도 말했다.

허 회장은 2011년 33대 회장으로 취임한 뒤 지난 10년 동안 전경련을 이끌었다. 이날로 5연임하면서 6번 연속 회장을 맡게 됐다.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재임 기간(1977~1987년)을 넘어선 최장수 기록이다. 전경련 회장의 임기는 2년으로 무제한 연임할 수 있다.

허 회장이 2017년과 2019년에 이어 올해도 퇴진 의사를 밝혔지만 후임자가 나서지 않으면서 연임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재계를 대표하는 국내 최고의 경제단체였지만 박근혜 정부 시절의 국정농단 사태와 맞물려 4대 그룹 등이 탈퇴하면서 위상이 크게 하락했다.

허 회장의 연임으로 수장 공석 사태는 피했지만 전경련의 부담이 여전히 큰 이유다. 최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통합성이 불거진 것도 전경련의 위상 하락과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다. 지난 연말연초 기업 규제 법안이 잇따라 국회를 통과한 상황에서 경제단체들이 무력했다는 비판이 통합론의 단초가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