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테슬라 '스톱'에 애플·구글 긴장…삼성 'D램' 축포 예고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855
  • 2021.02.28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GM(제너럴모터스), 포드, 테슬라 등 글로벌 자동차업체가 줄줄이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한 데 이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등의 데이터센터에 필요한 서버용 메모리반도체까지 공급 부족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올해 반도체 부족이 자동차·IT 시장을 뒤흔들 화두로 떠올랐다.



車반도체 이어 서버용 D램 가격도 꿈틀


테슬라 '스톱'에 애플·구글 긴장…삼성 'D램' 축포 예고

28일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DR4 32GB(기가바이트) 서버용 D램 고정거래가격이 2월 평균 119달러로 지난달 평균 115달러보다 3.5% 올랐다. 올 들어 두달새 가격 상승률이 8.2%에 달한다.

서버용 D램은 'FAANG'(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으로 불리는 글로벌 클라우드서비스업체의 데이터센터 서버를 구축하는 데 필수적인 부품이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온라인 교육과 재택근무 등 비대면 특수로 가격이 1월 109달러에서 4~6월 143.1달러까지 치솟았다가 7월부터 연말까지 줄곧 하락세를 탔다.

하반기 들어 클라우드 서버업계의 재고 보유가 늘면서 시장 수요가 줄었던 게 원인으로 꼽힌다.



수요 증가에 공급 부족 겹쳐


강원도 춘천에 있는 네이버 제1 데이터센터 '각(閣)' 내부에서 직원이 모니터로 데이터센터 가동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데이터센터 서버는 서버용 D램과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HDD(하드디스크 드라이브) 등으로 구축된다. 초대형 데이터센터의 경우 서버가 10만대 이상 설치된다. /사진제공=네이버
강원도 춘천에 있는 네이버 제1 데이터센터 '각(閣)' 내부에서 직원이 모니터로 데이터센터 가동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데이터센터 서버는 서버용 D램과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HDD(하드디스크 드라이브) 등으로 구축된다. 초대형 데이터센터의 경우 서버가 10만대 이상 설치된다. /사진제공=네이버

최근 가격 반등은 클라우드서비스업체의 재고 소진과 반도체 제조사의 생산량 감소가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지난해 하반기 서버용 D램 수요가 줄어든 반면 스마트폰과 PC, 게임 콘솔용 D램 수요는 늘면서 D램 제조사들이 서버용 D램 생산을 대폭 줄였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이후 D램 제조사들의 서버용 D램 생산능력은 전체 생산능력의 약 30%로 떨어진 상태다.

반도체산업의 특성상 생산품목을 한번 바꾸면 다시 생산품목을 변경하기까지 최대 한달에서 한달반가량이 걸린다. 일부 반도체 제품은 주문을 넣은 뒤 공급받기까지 300일 정도가 걸리는 경우도 있다.

생산품목을 조정한 뒤 수율을 끌어올리는 데도 적잖은 시간이 걸리고 반도체 제조사에서는 이 기간만큼 매출 손실 등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수시로 생산품목을 조정하기가 어렵다. 생산품목을 바꿨다가 수요가 줄어 가격이 떨어지면 낭패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반도체 제조사가 '모험'을 선택하기 어렵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업계가 반도체를 구하지 못해 줄줄이 감산에 내몰리는 것을 보면서 클라우드서비스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며 "2017~2018년 당시 D램 공급 부족을 경험했던 클라우드서비스업체들이 제품을 미리 확보하려는 기미도 포착된다"고 말했다



車 '셧다운'에 맘급해진 애플·구글


테슬라 '스톱'에 애플·구글 긴장…삼성 'D램' 축포 예고

시장에서 올해 서버용 D램 가격이 최대 40%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트렌드포스는 지난 26일 시장전망보고서에서 "올해 D램 공급사들이 생산량 증대에 보수적인 기조를 보이면서 서버용 D램 출하량이 3분기까지 시장 수요를 밑돌 것"이라며 "연간 가격이 40% 이상 오를 수 있다"고 밝혔다.

트렌드포스는 또 "올 2분기 서버용 D램 가격만 해도 1분기보다 10~15% 오를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 거래에서는 가격이 최대 20%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당초 올 2분기 가격 상승 전망치를 8~13%로 제시했다가 이날 전격적으로 예상치를 상향 조정했다.

서버용 D램 외에 PC용 D램(DDR4 8Gb) 가격도 상승세다. 이 제품의 고정거래가격은 2월 평균 3.0달러로 올 들어 5.26% 상승세를 보였다. 이달 24일 현물가격이 4.20달러로 2019년 4월 이후 22개월만에 4달러를 넘기면서 조만간 고정거래가격을 끌어올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메모리반도체 고정거래가격은 삼성전자 등이 인텔, 아마존 등 글로벌 고객사에 공급하는 일종의 도매가격이다. 일반적으로 분기별로 계약하기 때문에 3개월 단위로 가격이 유지되는 경우가 많다. 현물가격은 도매시장에서 풀린 제품이 소매시장에서 거래되는 가격이다. 메모리반도체의 90% 이상이 고정거래가격으로 거래되지만 현물가격은 통상 고정거래가격의 선행지표로 통한다.



삼성전자 연이익 50조 가능성도


테슬라 '스톱'에 애플·구글 긴장…삼성 'D램' 축포 예고

서버용 D램 가격이 연초 예상 수준을 넘어 상승세를 보일 경우 삼성전자도 깜짝 실적을 낼 수 있다. 서버용 D램은 일반 메모리 D램보다 수익성이 높다. 2017~2018년 반도체 슈퍼호황기와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서 삼성전자 (83,900원 상승200 -0.2%)의 역대급 실적을 이끌었던 효자 상품이 바로 서버용 D램이다. 삼성전자 전체 D램 매출에서 지난해 상반기 서버용 D램 비중이 모바일 D램을 뛰어넘는 40% 후반까지 치솟은 것으로 전해진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이 제시한 삼성전자의 올해 실적 평균 전망치는 매출 260조7400억원, 영업이익 45조9700억원 수준이다.

올해 실적이 예상치대로 나온다면 매출은 역대 최대, 영업이익은 2018년 58조8867억원과 2017년 53조6450억원에 이어 3번째가 된다.

시장 관계자는 "서버용 D램을 포함해 반도체 가격 상승세가 어느 만큼 이어지느냐에 따라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2017년 수준인 50조원을 넘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