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심, '백산수' 친환경 프로그램 본격 추진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09: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반기 무라벨 백산수 출시… 페트병 경량화 계획

무라벨 백산수/사진= 농심
무라벨 백산수/사진= 농심
농심 (293,500원 상승500 0.2%)이 상반기 라벨 없는 '백산수'를 출시하고 페트병을 경량화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 동참한다고 2일 밝혔다.

무라벨 백산수는 음용 후 라벨을 떼어내는 번거로움을 없앰으로써 분리배출의 편의성과 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였다. 라벨 사용량이 줄어 자원 절약 효과도 있다. 농심은 무라벨 백산수로 연간 약 40톤의 라벨용 필름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라벨 백산수는 제품명을 페트병에 음각으로 새겨 넣어 간결한 디자인으로 만들 예정이다. 미네랄함량 등 제품 관련 표기사항은 묶음용 포장에 인쇄한다. 농심은 무라벨 백산수를 2ℓ와 0.5ℓ 제품에 우선 적용한다. 오는 5일 부터 가정배송과 온라인 몰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페트병 경량화도 추진한다. 2019년 12월, 백산수 0.5ℓ 제품의 경량화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약 13.5% 줄였다. 오는 6월부터는 2ℓ 제품도 경량화를 적용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기존 대비 4% 절감할 예정이다. 농심은 페트병 경량화로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을 기존 대비 440톤 이상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농심은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 형성을 위해 오는 4월부터 한국민속촌 내 투명 페트병 수거함을 설치하고 친환경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환경 보호에 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대두되고 있는 만큼 회사가 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경영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시총 20조' 카뱅 상장 소식에…20% 넘게 오른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