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골목식당' 이선빈 "고수에 내장 극호감…개구리까지 먹어봤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2: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 뉴스1
SBS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선빈의 반전 입맛이 공개된다.

3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0번째 골목 '강서구 등촌동 골목' 네 번째 편이 공개된다.

'베트남쌀국숫집'은 180도 달라진 신메뉴를 탄생시켰다. 비주얼은 물론 맛까지 역대급 평가를 받은 신메뉴 '양지 & 깐양쌀국수' 시식을 위해 이선빈이 베트남쌀국숫집을 찾았고, 이선빈은 "호불호 대표 음식인 고수, 내장이 극 호감일 뿐 아니라, 개구리까지 먹어봤다"고 해 3MC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MC 정인선은 동질감 느껴지는 입맛 소식에 반가움을 표하기도 했다.

이선빈은 '양지 & 깐양쌀국수'를 시식하며 처음 보는 '깐양' 비주얼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고, 차원이 다른 토핑 식감과 국물 맛에 감탄했다. 또한 고수마니아다운 베트남 현지스타일 먹방까지 펼쳐 백종원의 인정을 받았다.

추어를 비롯한 각종 양념을 늘려 맛을 잡아 온 '추어탕집'은 최종점검차 방문한 백종원에게 기존 버전 외에도 새로운 버전까지 총 두 가지의 추어탕을 연습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두 가지 버전의 추어탕은 만드는 방식부터 국물의 색깔까지 확연히 차이가 난다고 해 모두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고, 직접 추어탕을 확인한 백종원은 "이게 더 맛있을 것 같아"라며 단박에 한 가지 추어탕을 골랐다.

또한 백종원은 추어탕 맛의 대중성 검증을 위해 '초딩 입맛' MC 김성주를 추어탕 집으로 소환했다. 무려 20년 만에 추어탕 집에 입성한 MC 김성주는 추어탕 냄새를 맡자마자 "민물 향이 느껴진다"며 선뜻 먹지 못했다. 앞서 다양한 맛을 봐왔던 잡내 감별사로서 MC 김성주는 과연 추어탕 시식에 성공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사 의지를 지적받고 심기일전한 '연어새우덮밥집'은 백종원에게 일주일간 연구한 덮밥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덮밥 시식 후 소요시간, 고기 부위 등 레시피를 물어보더니 갑작스러운 침묵에 빠졌다.

이밖에 이날 '연어새우덮밥집'에는 특별손님들이 방문해 손님 응대 꿀팁을 전수했다. 단시간의 교육에도 확 달라진 사장님의 모습에 3MC도 흐뭇해했다.

또한 솔루션 받은 지 15분 만에 조리에 나선 사장님은 모두의 걱정과 달리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완벽하게 성공해 마침내 백종원의 극찬을 받았다.

연어새우덮밥집 사장님의 활약이 펼쳐질 '강서구 등촌동 골목' 네 번째 이야기는 이날 오후 10시35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