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윽, 심장이…" 방치하면 급사 위험 환자 94만명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 허혈성 심장질환자가 94만명으로 집계됐다. 60대가 가장 많다.

허혈성 심장질환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 심장근육에 혈액 공급이 부족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이 2015년 80만4000명에서 2019년 94만2000명으로 17.2%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해당 기간 연평균 증가율은 4.1%다.

남성은 2015년 47만6000명에서 2019년 58만5000명으로 22.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성 증가율 8.9%보다 2.6배 높다.

2019년 기준 허혈성 심장질환 진료 인원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보면, 70대까지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반면 80대 이상은 여성이 더 많다.

전체 진료 인원 94만2000명 중 60대가 30.8%(29만명)로 가장 많다. 이어 70대 29.2%(27만5000명), 50대 17.8%(16만8000명)순이다.

남성 연령별 비중은 60대 32.8%, 70대 26.6%, 50대 21%다. 여성의 경우 70대가 33.4%로 가장 높고, 60대가 27.5%, 80대 이상이 22%다.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5년 1조1064억원에서 2019년 1조6511억원으로 49.2% 증가했다. 해당 기간 연평균 증가율은 10.5%다.

진료 인원 1인당 진료비는 2015년 137만7000원에서 2019년 175만3000원으로 27.3% 증가했다.

장지용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고혈압 또는 고지혈증 및 당뇨 같은 대사질환이 관리되지 않은 채 10년 이상 누적되면 혈관 합병증으로 진행된다"며 "고혈압 및 대사질환이 주로 40~50대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초기부터 적극적인 예방 활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허혈성 심장질환을 진료 받지 않고 방치하면 급성심근경색이 발생하거나 급사(심장돌연사) 위험성이 높아진다"며 "심장기능부전으로 진행할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시총 20조' 카뱅 상장 소식에…20% 넘게 오른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