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졸업논문 대신 사업계획서'…韓·美 '연합창업대학원' 운영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한국과 미국 대학교가 공동 창업교육을 위해 손을 잡았다. 국내 성균관대학교·부산대학교·한밭대학교 3곳과 미국 드레이퍼대학교가 공동으로 '연합창업대학원'을 운영한다. 이달부터 예비창업자 20명이 연합창업대학원에서 첫 학기를 시작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서울 종로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성균관대·부산대·한밭대, 미국 드레이퍼대와 함께 연합창업대학원 운영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과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 최병욱 한밭대 총장, 박홍원 부산대 부총장이 참석했다. 아스라 라딘 드레이퍼대 총장은 비대면으로 참여했다.


국내 3개 대학별 교육과정 분담…美 드레이퍼는 '해외 교육과정'


'졸업논문 대신 사업계획서'…韓·美 '연합창업대학원' 운영
연합창업대학원은 현재 창업대학원을 운영 중인 대학들이 교육과정을 공동 기획·운영하는 방식이다. 대학들은 각자 강점이 있는 교육과정을 다른 대학 창업대학원 학생에게 개방한다. 해당 교육과정을 수강한 학점은 상호 인정해준다.

올해 처음으로 연합창업대학원을 운영하는 대학교는 중기부의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으로 참여 중인 성균관대, 부산대, 한밭대 3개 대학이다. 중기부는 지난해부터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이 선택할 수 있는 세부 프로그램에 ’창업대학원‘을 추가해 대학들의 창업대학원 운영을 지원했다.

학교별 교육과정은 △기초 창업역량(한밭대) △인공지능(AI) 기술교육(부산대) △경영·사업화 교육(성균관대)으로 나눴다. 대학들은 앞으로 2년간 해당 교육과정을 실전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운영한다. 실습 등 필수 교육과정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온라인 교육과정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미국 드레이퍼대는 해외 교육과정을 담당한다. 드레이퍼대는 2012년 설립된 이후 68개국에서 35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배출했다. 국내 연합창업대학원에 적합한 맞춤형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을 운영(3학점)하기로 했다.

드레이퍼대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창업기업들간 전 세계 동문 네트워크가 활성화됐다. 연합창업대학원 졸업생이 향후 글로벌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졸업 논문은 사업계획서로 대체


입학 자격요건은 예비창업자 또는 초기창업기업 대표로 제한했다. 이론 교육을 넘어 실전 창업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서다. 기존 창업대학원은 예비창업자, 창업기업대표, 창업 전문가 등 창업과정 교육을 받고 싶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다. 첫 입학생들은 지난해 말 예비창업자 등이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평가해 최종 20명을 선발했다.

졸업 논문은 사업계획서로 대체한다. 입학생은 입학 시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하고, 수업 과정에서 수정·보완해 졸업 논문으로 제출해야 졸업이 인정된다. 이를 위해 3개 대학연합 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사업계획서의 구체성과 타당성 등을 검토해 졸업 승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올해 연합창업대학원을 시범 운영한 후 성과에 따라 확대·개선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그 동안 예비창업자 등이 창업준비 과정과 창업지식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배울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았는데 연합창업대학원이 이러한 문제를 극복해 줄 수 있는 새로운 교육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