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홍콩은 중국의 지방…외부세력 홍콩문제 개입 반대"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18: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FP
/사진=AFP
중국이 홍콩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홍콩은 중국의 지방'이라고 주장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은 5일 정례 브리핑에서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로, 홍콩의 선거제도는 중국의 지방선거제도"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 모든 국가는 지방의 선거제도를 결정하며, 공통된 헌법과 정치제도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떠한 선거제도를 선택할지의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라며 "홍콩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국제사회 구성원 대다수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국가의 주권을 지켜야 한다는 중국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며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도 변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외부세력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홍콩 문제에 개입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이러한 행위는 실현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왕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인대 4차 연례회의에서 홍콩의 선거제 개편 필요성을 설명하면서 "일부 외국 세력이 홍콩 선거제의 허점을 이용해 홍콩 문제에 개입해왔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