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주 찾은 박용진 "윤석열 정치행보는 '깡패' 이상 잘못"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13: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3후보로 어쩌다 훅 뜨는 것 국민들에 대한 모욕"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거를 1년 앞둔 9일 "광주시민의 마음을 얻겠다"며 광주를 찾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1.3.9/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거를 1년 앞둔 9일 "광주시민의 마음을 얻겠다"며 광주를 찾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1.3.9/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는 '깡패 이상으로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20대 대통령선거를 1년 앞둔 이날 광주를 찾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깡패지 검사냐'는 말을 빗대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사퇴 시점이나 사퇴하며 말한 걸 보면 오래 전부터 준비한 행보로 보인다"며 "수사지휘권을 가진 검찰총장이 정치할 생각을 갖고 있으면서 사건을 대하고 수사를 지휘했다면 그건 '깡패' 이상의 잘못으로 문제"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정치인으로서 전혀 준비돼 있지 않다고 평가하고 "대통령 선거에 나오겠다고 하면 말리고 싶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힘들고 전문적이어야 할 자리가 정치인"이라며 "법과 제도로도 없는 걸 논의하고 협의하고 타협해 결과를 만들어내는 게 정치"라고 전제했다.

이어 "가장 분명하고 쉬운 일이 이미 만들어져 있는 법을 적용하고 처벌하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검사로서 적용하고 처벌하는 건 쉽게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정치엔 적합하지 않다"고 했다.

정치에 적합하지 않은 근거로 박 의원은 "정치를 안 해본 윤 전 총장이 나서면 국민들은 물어볼 것"이라며 "수시가 옳으냐, 정시가 옳으냐, 가덕도 만드는 게 맞느냐 안 만드는 게 맞느냐, 우리 사회의 양극화 해법은 무엇이냐에 대한 답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엄중히 수사해 엄벌에 처하라는 말 한 마디이겠지만 대한민국의 결정은 매우 복잡하고 민감하고, 모두 다른 국민들의 생각을 모아야 하는데 적합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 전 총장과 1시간만 토론을 붙여달라"며 "외교, 안보, 국방, 문화 등 1시간만에 누가 준비됐고 안됐는지, 누가 미래이고 누가 과거인지 정확하게 드러낼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3후보로 어쩌다 훅 뜨는 것은 국민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정치에 대한 자기 생각이 있으면 일찍 비전을 밝히고 국민들에게 검증할 시간을 줘야 한다"며 "본인이 답을 모르겠고, 스스로 모르니까 애매하고 추상적 표현으로 새 인물인 것처럼 얘기하는 건 한국 정치에 도움도 되지 않고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