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연구소 "中, 위구르족 학살…국제사회 행동 취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1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북서부 신장 지역의 재교육 수용소 인근의 감시탑 <자료사진>© AFP=뉴스1
중국 북서부 신장 지역의 재교육 수용소 인근의 감시탑 <자료사진>©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유엔 '제노사이드 협약'을 위반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고 미국 CNN이 9일 보도했다.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뉴라인스 전략 및 정책 연구소'(Newlines Institute for Strategy and Policy)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중국 정부가 유엔 제노사이드 협약을 위반, 위구르족을 대상으로 대량학살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1948년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제노사이드 협약은 인종·이념 등의 대립을 이유로 특정 집단을 대량학살하는 행위를 범죄로 정의하고 있다.

뉴라인스 전략 및 정책 연구소의 특별기획본부장이자 해당 보고서의 공동 저자인 아짐 이브라힘은 "이 보고서에서 제기된 대량학살 의혹을 뒷받침할 수 있는 압도적인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국제 인권변호사 요나 다이아몬드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망명한 수천 명의 증언과 중국 정부의 공식 문서가 그러한 증거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이슬람교에 대해 강도 높은 탄압을 가하기 시작한 2014년 이후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1400여개 시설에서 100만~200만명이 구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는 "위구르 수용소 내 수감자들은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를 박탈당하고 심한 굴욕과 비인간적인 대우, 처벌을 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또 2018년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출산율이 2017년보다 약 33% 감소한 것은 중국 정부가 여성의 동의 없는 낙태를 강요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수용소는 '직업훈련소'라며 시민들은 현재 높은 수준의 삶을 누리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4일 기자회견에서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집단학살이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은 극단적인 반중(反中) 세력이 의도적으로 꾸민 세기의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뉴라인스 전략 및 정책 연구소는 제노사이드 협약에 서명한 151개 국가가 대량학살을 방지하기 위해 중국에 행동을 취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