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 필요하다면 선거 전에 만나겠다"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5 07: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범죄 피해자에 대해 "만나는 것이 필요하다면 만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지난 24일 YTN 더뉴스에 출연해 '피해자를 선거 전에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피해자 마음의 상처가 가장 빨리 아물 수 있는 쪽으로 제가 해야 할 일이라면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부분은 제가 짊어지고 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박 전 시장을 두둔하는 내용의 글을 올린 것에 대해선 "그런 글이 왜 올라왔는지 경위는 잘 모르겠다"며 "박 전 시장의 공과 관련한 부분에 아쉬움이 많다는 뜻으로 올린 게 아닌가 짐작한다"고 했다.

이어 "잘한 것은 잘한 것대로 가지만, 누구든 피해자의 일상 회복을 방해하는 발언을 앞으로 삼가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