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새 하이브리드 규정 적용된 '2022 WRC' 참가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1 0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차, 새 하이브리드 규정 적용된 '2022 WRC' 참가
현대자동차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새로운 기술규정이 적용되는 '2022 WRC(월드 랠리 챔피언십)'에 참가를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지난 2019년말 WRC 주최측은 기존 1.6리터 4기통 엔진에 100kW급 전동모터를 부착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적용을 골자로 하는 신규 기술규정을 2022년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현대차는 독일 알체나우 소재의 현대모터스포츠법인에서 i20 N 차량을 기반으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랠리카를 개발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규정 기반의 WRC 무대에 도전한다는 목표다.

현대차의 이러한 의지는 '19년 발표한 순수 전기차 기반의 투어링 카 대회인 'PURE ETCR' 시리즈 참가 선언으로도 해석된다. PURE ETCR은 올해 6월 이탈리아 발레룽가 서킷 개막전을 시작으로 친환경 모터스포츠 무대의 첫 발걸음을 내딛을 예정이다. 현대차는 벨로스터 N을 토대로 전동모터와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 경주차, 벨로스터 N ETCR을 앞세워 경쟁한다.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 사업부장은 “모터스포츠 무대는 우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발전시킴에 있어 매우 중요한 수단”이라며 “i20 N을 기반으로 한 하이브리드 WRC 랠리카와 벨로스터 N ETCR 경주차 등을 내세워 세계 최고 수준의 레벨에서 경쟁하며 지속 가능한 친환경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해 나가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2014년부터 WRC, 2018년부터 WTCR 등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무대에 지속적으로 출전하며 쌓은 경험을 내연기관 기반의 양산차량 개발에 적극 활용해오고 있다. 그런만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새로운 WRC 랠리카와 순수 전기차 기반의 ETCR 경주차는 현대차의 고성능·친환경 전동화 기술력 개발의 선봉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은 "WRC와 ETCR에 참가한다는 것은 미래 기술을 개발하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실현하고자 하는 현대차의 의지가 담겨있다”며 “친환경적인 모터스포츠를 통해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